• 카카오스토리
  • 검색

[CEO&연봉]정몽구 회장 140억..계열사 평균 '10억'

  • 2014.04.01(화) 11:07

전문경영인 중에선 이형근 부회장 15억원 '최고'

현대차그룹 계열사 CEO들의 연봉 평균은 10억원 선으로 나타났다. 정몽구 회장을 비롯한 오너 일가의 평균 연봉은 이보다 4배가량 많은 43억원으로 집계됐다.
 
현대차그룹 각 계열사들이 제출한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오너 일가를 제외한 현대차그룹 각 계열사 CEO들의 작년 평균 연봉은 10억2493만7500원으로 조사됐다.
 
현대차그룹 계열사 등기임원 중 작년 가장 많은 연봉을 받은 등기임원은 전호석 전 현대모비스 사장으로 총 19억3300만원을 수령했다. 하지만 여기에는 퇴직금 8억5200만원이 포함돼 있다. 순수하게 급여와 상여금 등으로 이뤄진 연봉 최고액 수령자는 이형근 기아차 부회장으로 급여로만 14억9400만원을 받았다.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 현대제철 등 주요 계열사들의 등기임원(오너 일가 제외) 연봉은 대체로 8억~13억원대에서 형성됐다. 여타 계열사의 경우 6억~9억원선이다.
 
현대차그룹 오너 일가의 연봉 평균은 43억4380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정몽구 회장은 현대차에서 56억원, 현대모비스에서 42억원, 현대제철에서 42억원 등 총 140억원을 받았다.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현대차(18억3200만원), 현대모비스(6억원) 등 총 24억3200만원을 받았다.
 
이밖에도 정몽구 회장의 사위인 신성재 현대하이스코 사장은 14억9000만원, 정태영 현대카드 사장은 26억1100만원을 수령했다. 정의선 부회장의 사촌인 정일선 현대BNG스틸 대표이사는 11억8600만원을 받았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