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현대백화점, 30년째 장애아동 돕기 바자회

  • 2014.04.16(수) 17:07

 

현대백화점은 올해로 30년째 ‘사랑의 바자’를 열어 장애어린이를 돕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현대백화점은 국내 유명 디자이너 50여 명으로 구성된 세계패션그룹(FGI)과 함께 매년 봄‧가을 두 차례씩 ‘사랑의 바자’를 진행하고 있다.

 

올해 봄 ‘사랑의 바자’는 지난달부터 이달 10일까지 대구점을 시작으로 압구정 본점, 부산점, 천호점, 목동점 등 전국 5개 점포에서 20억 원 규모로 열렸다.

 

바자회에서는 유명 디자이너의 옷을 최대 70% 할인해 판매하며 수익금은 장애 어린이를 지원하는 데 쓰인다.

 

지난해까지 29년간 바자회를 진행해 거둔 수익은 총 250억 원이며 약 50억 원이 사회공헌 활동에 쓰였다. 회사 측은 현재까지 2000여 명의 청각장애 어린이와 1500여 명의 시각장애 어린이의 치료비 및 수술비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현대백화점은 지난 1985년부터 바자회 장소를 무상으로 제공해왔다. 바자회 초기에는 압구정 본점에서만 열렸지만 지난 2000년대 중반부터는 천호점, 목동점, 부산점 등으로 점포를 확대해 바자회를 진행하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