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삼성전자 "백혈병, 합당한 보상·재발방지책 마련"

  • 2014.05.14(수) 10:33

권오현 부회장 간담회 "소홀했던 부분, 진심으로 사과"

 

삼성전자가 반도체 생산라인 백혈병 유발 논란과 관련, 공식적인 사과와 함께 합당한 보상 및 재발방지대책을 수립하겠다는 공식입장을 내놨다.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은 14일 긴급 간담회를 통해 "지난달 9일 제안한 내용을 전향적으로 수용하고, 당사자와 가족에게 합당한 보상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자와 가족 등과 상의하에 공정하고 객관적인 제3의 중재기구가 구성되도록 하고, 중재기구에서 보상기준과 대상 등을 정하면 그에 따르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제안에 참여한 가족분들과 반올림, 심상정 의원은 이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구체적인 의견을 제시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권 부회장은 "사업장에서 일하던 직원들이 백혈병 등 난치병에 걸려 투병하고 있고, 그 분들 중 일부는 세상을 떠나셨다"며 "삼성전자가 성장하기까지 수많은 직원들의 노고와 헌신이 있었고, 그 과정에서 이 분들처럼 고통을 겪으신 분들이 계셨다"고 설명했다.

 

그는 "정말 안타깝고 가슴 아픈 일"이라며 "이 분들과 가족의 아픔과 어려움에 대해 저희가 소홀한 부분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진작 이 문제를 해결했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점 마음 아프게 생각하며, 이 자리를 빌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권 부회장은 "전문성과 독립성을 갖춘 기관을 통해 반도체 사업장에서의 안전 보건 관리 현황 등에 대해 진단을 실시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재발방지 대책을 수립하겠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발병 당사자의 유족이 근로복지공단을 상대로 낸 산재 소송에서 보조참가 형식으로 일부 관여해 왔던 것도 철회할 예정이다.

 

권 부회장은 "이번 제안 수용을 계기로 이른 시일 내에 이 문제가 원만하게 해결돼 당사자와 가족들의 아픔이 조금이나마 덜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관련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지난달 9일 기자회견을 통해 삼성에 중재 보상안을 제의한 바 있다. 심 의원은 삼성의 공식사과와 제3의 중재기구를 통한 보상, 제3의 기관을 통한 반도체사업장 진단 및 직업병 재발방지대책 수립 등을 촉구했었다.

 

이에 삼성전자 역시 지난달 14일 "제안을 진지하게 검토하고 있다"며 "이른 시일내 경영진의 공식입장을 내겠다"고 밝힌 바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