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LG전자, 글로벌 제습기 판매 1000만대 돌파

  • 2014.05.20(화) 11:03

7년 연속 세계 판매 1위 달성

LG전자가 전세계 제습기 누적 판매 1000만대를 돌파했다.

 

LG전자는 지난 18일 기준 누적 판매량 1000만대를 기록했다고 20일 밝혔다. 글로벌 1000만대 판매는 국내기업중 유일하다.

 

LG전자는 사업 초기부터 한국은 물론 미국, 유럽 등 해외시장을 동시 공략한 결과 유로모니터 소매 제습기 판매 기준 2007년부터 2013년까지 7년 연속 세계 판매 1위를 지키고 있다. 특히 2002년 업계 최초 전자제어 제습기, 2004년 30리터 대용량 제품, 2009년 국내 최초 신발건조 호스 적용 등 시장선도 기술을 연이어 선보여 왔다.

 

올해는 에어컨에 적용해 온 인버터 기술을 제습기 제품에 확대 적용했다. 또 중국을 포함한 아시아 국가 등 해외 시장 진출도 확대할 계획이다.

 

 

LG 휘센 인버터 제습기는 지난해 제품 대비 제습속도를 최대 20% 이상 높였고 실내 환경에 맞춰 자동으로 습도를 조절하는 ‘스마트 제습’ 기능을 구현했다. 에너지 소비효율 1등급 및 제습기 제품 중 최고 효율을 달성했으며, 토출 온도를 기존 제습기 대비 최대 10℃ 낮췄고 소음도 정속형 제품 대비 4데시벨(dB) 이상 줄였다.

 

이 제품은 국내외 고객에 대한 오랜 연구를 기반으로 휘센 제습기만의 편의성을 제공한다. 물통 교환 및 이동 편의를 위해 슬라이딩 방식을 채택해 한 손으로도 쉽게 탈착할 수 있다.

 

투명한 재질 물통과 LED 조명을 적용해 만수 여부를 바로 확인할 수 있다. 또 기존 대비 3배 커진 대형 바퀴와 360도 방향 전환이 가능한 바퀴, 허리를 굽히지 않고도 제품을 쉽게 옮길 수 있는 ‘이지 핸들’ 등을 적용해 사용 편의성을 강화했다.

 

국내 최초 개발한 신발 건조 호스에 이어 올해 옷장 건조 키트를 제공해 다양한 공간에서 더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제습이나 건조 시 공기 제균 기능을 더해 고객만족도를 높였다. 오정원 LG전자 RAC사업담당은 "시장을 선도하는 다양한 제습기 제품을 통해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지속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