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업무에 도움 안되는 스펙 ‘영어점수’

  • 2014.05.20(화) 15:20

20~30대 직장인들은 실제 업무에 도움이 되는 스펙으로 컴퓨터 활용능력과 말하기 능력을 1위, 2위로 꼽았다. 반면 영어점수는 업무에 큰 도움이 안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영어점수가 업무에 도움이 되지 않지만 취업 관문을 뚫기 위해서는 반드시 필요한 스펙이라는 점은 우리 사회가 함께 풀어야 할 숙제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20일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대기업 공기업 금융기관의 20~30대 대졸 직장인 800명을 설문조사한 결과, 직장인들의 77.5%가 업무수행에 도움이 되는 스펙으로 ‘컴퓨터 활용능력’을 꼽았다.

 

이어 말하기(스피치) 능력(48.9%), 업무자격증(38.1%), 영어점수(23.0%), 해외유학경험(10.6%) 순으로 업무수행에 도움이 된다고 답했다.

 

컴퓨터 활용능력을 꼽은 이유로는 ‘신속한 업무처리로 효율성을 높일 수 있어서’(54.2%), ‘내부보고서·발표 자료를 잘 만들 수 있어서’(36.1%) 등이었다.

 

스피치 능력이 업무수행에 도움이 된다고 답한 직장인들은 ‘상사·외부인사 대상으로 발표할 상황이 많아서’(53.7%), ‘업무협의 등 조직 내부 커뮤니케이션에 도움이 돼서’(30.7%), ‘전화로 업무를 처리하는 경우가 많아서’(11.0%) 등을 이유로 들었다.

 

선호도가 높은 업무자격증으로는 컴퓨터관련 자격증(42.6%), 직무관련 자격증(39.7%), 제2외국어 자격증(12.1%) 등이 꼽혔다. 

 

영어점수가 업무수행에 도움이 된다는 응답은 23%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응답(77%)의 3분의 1에 그쳤다.

 

이는 전경련이 지난해 4월 취업준비 대학생 815명에게 취업을 위해 준비하는 스펙이 무엇인지를 묻는 조사에서 영어점수(69.2%), 자격증(64.5%), 학점관리(57.8%) 등의 순으로 나타난 것과 차이를 보인다. 이른바 스펙 미스매치(불일치)가 발생하고 있는 것이다.

 

영어점수가 업무에 도움이 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영어를 쓸 일이 없는 업무를 하고 있어서’(53.9%)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또 ‘영어점수가 높아도 실제 영어실력이 좋지 않아서’(20.8%), ‘영어가 필요할 때는 통역사 등 전문 인력을 고용하기 때문에’(16.9%) 순으로 조사됐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