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월드클래스300’ 더존비즈온 등 56곳 선정

  • 2014.05.20(화) 17:05

중소기업청은 56개 중소·중견기업을 ‘2014년 월드클래스300 프로젝트’ 지원 대상으로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월드클래스300 프로젝트는 2017년까지 세계적인 전문기업 300곳을 육성하기 위해 성장의지와 잠재력을 갖춘 중소·중견기업을 선정해 지원하는 사업이다. 작년까지 3년간 100개사를 선정했다.


월드클래스300에 선정된 기업에 대해서는 산업기술평가관리원,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등 20개 지원기관 협의체에서 연구개발, 해외진출, 인력, 금융, 경영 등 26개 분야에 대해 맞춤형 지원을 해 준다. R&D 자금의 경우 5년간 최대 75억원까지 제공한다.


이번에 뽑힌 곳은 기가레인, 나라엠엔디, 네오바이오텍, 다원시스, 대동, 대모엔지니어링, 대원강업, 더존비즈온, 덕우실업, 동양물산기업, 동양피스톤, 동화엔텍, 리모트솔루션, 삼보모터스, 삼진엘앤디, 성림첨단산업 등이다.


이들 56개사는 글로벌 지향성, 지속적 혁신성 등을 갖춰 성장 잠재력이 높은 곳이라고 중기청은 설명했다. 업종별로는 전자(21개사), 자동차(9개사), 소프트웨어(7개사), 기계(6개사), 금속(5개사) 등이다.


이들 기업은 지난해 수출 비중이 47.6%로 글로벌 시장에서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고 있으며 지난 3년간 연구개발(R&D) 비중도 매출액대비 평균 4.9% 수준이다.


한편 정부는 ‘월드클래스 300 종합 성과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정부 지원에 따른 각 업체의 기술, 매출, 수출, 재무성과 등을 추적해 사후 관리를 철저히 할 계획이다. 특히 스스로 정한 성장전략을 이행하지 않는 기업은 퇴출시킬 계획이다.

 

월드클래스300은 독일의 강소기업 히든챔피언을 모델로 만들었다. 히든챔피언은 전략&마케팅 컨설팅 업체인 지몬-쿠허&파트너스의 헤르만 지몬 회장이 자신의 저서 히든챔피언에서 포춘 500대 기업에 들지 않지만 지역 1·세계 3위 안에 드는 글로벌 우량기업을 지칭한 말이다. 지몬 회장은 2012년 기준 전세계 히든챔피언은 총 2734개이고 이중 독일 기업이 1307개로 가장 많고 이어 미국 366일본 220오스트리아 116스위스 110중국 68한국 23개라고 주장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