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9년만에 새 얼굴..카니발이 돌아왔다

  • 2014.05.22(목) 11:12

22일 사전계약..6월중 공식 출시
성능·안전성·편의성 대폭 강화

기아차 카니발이 9년만에 3세대 모델로 돌아왔다.

 

기아자동차는 22일 서울 W호텔에서 6월 출시 예정인 '올 뉴 카니발'을 공개했다. 지난 1998년 1세대 모델 이후 올해 3세대 모델로 새롭게 선보이는 ‘올 뉴 카니발’은 지금까지 국내에서 57만대, 해외에서 89만대 등 총 146만대가 팔린 대한민국 대표 미니밴이다. 신형 카니발은 6월중 공식 출시된다.

 

이삼웅 기아차 사장은 "올 뉴 카니발은 내외장 디자인, 차체 구조 및 안전성, 공간활용도, 편의사양 등 차량의 모든 측면에서 획기적인 변화를 이뤄낸 차"라고 강조했다. 기아차는 지난 2010년부터 프로젝트명 YP로 개발에 착수, 52개월간 총 3500억원을 투입했다.

 

 

◇'확 바뀐' 내·외관

 

신형 카니발은 세계 최초로 4열 팝업 싱킹 시트(Pop-Up Sinking)를 적용하고 보조 시트 개선 등을 통해 실용적인 디자인을 갖췄다. 전장 5115mm, 전폭 1985mm, 전고 1740mm의 크기로 기존 모델 대비 전장은 15mm, 전고는 40mm 줄여 운전 편의성을 높이는 한편 역동적이고 세련된 외관을 완성했다.

 

반면 축거는 3060mm로 기존 모델보다 40mm를 늘려 내부 공간 활용성을 높였다.

 

전면부는 기아차 특유의 라디에이터 그릴이 적용됐고, LED 방향지시등이 탑재됐다. 측면과 후면은 스포티하고 역동적인 모습을 갖췄다.

 

내부는 기존 1열 중앙에 위치했던 보조시트를 없애고 대용량 센터 콘솔을 적용해 음료수 거치대 및 각종 수납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기어 노브도 승용차처럼 운전석 시트 옆으로 옮겼다. 슈퍼비전 클러스터, 8인치 대형 LCD 내비게이션 등을 비롯해 각종 버튼도 사용자의 편의성을 고려해 배치됐다.

 

특히 4열에 세계 최초로 팝업 싱킹 시트를 적용해 최대 546리터의 적재 공간을 확보했다. 기존 싱킹 시트와는 달리 4열 시트 등받이를 앞으로 접은 후 별도 이동없이 그대로 누르면 바닥으로 4열이 숨는 구조다. 기존 카니발 4열을 접어서 앞으로 밀어서 생기는 공간 261리터보다 2배 이상 늘어났다는 것이 기아차의 설명이다.

 

보조시트도 개선됐다. 9인승의 경우 시트 구성을 기존 3열에서 4열로 조정하고 1열에서 3열 중앙 시트를 없앴다. 차량 중앙 통로를 확보해 2~4열의 워크쓰루로 손쉬운 승하차가 가능하다. 11인승은 2~3열의 가운데 보조시트를 접는 구조다.

 

◇강력해진 심장과 안전성

 

신형 카니발에 탑재된 R2.2 E-VGT 디젤 엔진은 최고출력 202마력(ps), 최대토크 45kg•m로 기존 모델 대비 각각 2.5%, 1.1% 성능이 향상됐다. 연비는 기존 모델보다 5.5% 향상된 리터당 11.5km다. 기아차는 안전성 강화로 차량 중량이 2110kg에서 2137kg로 늘었지만 다양한 기술을 통해 연비를 개선시켰다고 설명했다.

 

또 전륜 6단 자동변속기를 9인승과 11인승 전 모델에 기본 적용했다. 2.2 디젤엔진은 유로 6 규제를 만족시켰고, 국내 저공해차 인증도 획득해 혼잡통행료 50% 할인, 공영 주차장 주차요금 감면 등의 혜택을 받는다.

 

안전성도 강화됐다. 일반 강판보다 강도가 2배 이상 높은 초고장력 강판(AHSS: Advanced High Strength Steel)을 52%까지 확대했다. 특히 대부분의 초고장력 강판이 승객의 탑승부 보호를 위한 부품에 사용돼 전방위적인 충돌 안전성을 달성했다. 구조용 접착제 확대, 핫 스탬핑 공법 등을 통해 외부 충격에 의한 차체 비틀림과 굽힘 강성이 기존 모델대비 각각 74%, 42% 강화됐다.

 

운전석과 동승석, 전복감지 사이드&커튼 등 6에어백이 적용됐고, 보행자 보호를 위한 '액티브 후드 시스템'도 채택됐다. 그밖에 타이어공기압 경보시스템, 경사로 밀림방지 장치, 급제동 경보시스템 등도 기본적용됐다.

 

 

◇다양한 편의장치..가격은?

 

편의장치들도 다양해졌다. 동급 차량 최초로 ‘어라운드뷰 모니터링 시스템’을 옵션으로 운영하고, 스마트키를 가지고 차량 뒷쪽으로 이동하면 별도의 조작을 하지 않아도 뒷문이 알아서 열리는 ‘스마트 테일게이트’도 선택할 수 있다. 멀티미디어 기기를 많이 사용하는 최근 고객들의 성향에 맞춘 220V인버터도 옵션으로 장착할 수 있다.

 

차량 전방 카메라로 저속 주행시 앞쪽의 장애물과의 거리를 감지해 경보 안내를 해 주는 ‘전방추돌 경보시스템’, 방향지시등 조작없이 차선을 이탈할 경우 경고등 및 경고음으로 경보를 해주는 ‘차선이탈 경보시스템’도 적용됐다.

 

시야 사각 지대 차량 또는 후방에서 고속으로 접근하는 차량을 인지해 경보해 주는 ‘후측방 경보시시템’, 상향등 점등 주행시 앞에서 오는 차의 불빛을 인지하여 하향등으로 자동 전환하는 ‘하이빔어시스트’ 등도 선택 가능하다.

 

기아차는 하이루프를 적용하고 무드램프와 독서등, 대형 고정식 모니터 등 고급스러운 내장으로 꾸민 ‘올 뉴 카니발 하이리무진’, 차체 밀착형 루프박스, 테일게이트 라이트 등을 적용해 캠핑 등에 편리한 ‘올 뉴 카니발 아웃도어’ 모델을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올 뉴 카니발’의 가격은 9인승의 경우 ▲럭셔리 트림이 2990~3020만원, ▲프레스티지 트림이 3250~3280만원, ▲노블레스 트림이 3610~3640만원, 11인승의 경우 ▲디럭스 트림이 2700~2730만원, ▲럭셔리 트림이 2940~2970만원, ▲프레스티지 트림이 3200~3230만원, ▲노블레스 트림이 3560~3590만원의 범위 내에서 책정될 예정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