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삼성전자 '더 진화한` V낸드 양산..SSD 대중화 주도

  • 2014.05.29(목) 11:05

2세대 3D V낸드 양산..수명↑·전력↓
프리미엄급 등 SSD 라인업 강화

삼성전자가 한 단계 더 진화한 3D V낸드 양산에 들어갔다. 하드디스크를 대체하고 있는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의 대중화를 앞당길 것이라는 설명이다.

 

삼성전자는 29일 세계 최초로 2세대 3차원 수직구조 낸드인 '32단 3D V낸드 메모리' 양산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메모리반도체 업계에서 유일하게 3D V낸드(V-NAND)를 양산하고 있는 삼성전자는 1세대 V낸드보다 30% 이상 적층 수를 높인 2세대 V낸드를 양산, 다시 한 번 3차원 V낸드 메모리 기술 격차를 확대했다.

 

2세대 3D V낸드는 신규설비 투입없이 기존 1세대 설비를 그대로 활용해 적층 수를 높였다. 같은 설비로 집적도를 향상시켜 원가 경쟁력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다는 설명이다.

 

▲ 삼성전자가 본격 양산에 들어간 2세대 3D V낸드.

 

삼성전자는 작년에 1세대 3D V낸드 기반의 데이터센터용 SSD를 출시해 3차원 메모리 시장을 처음 창출했다. 올해에는 2세대 제품을 기반으로 한 프리미엄 PC용 SSD를 출시해 '3차원 메모리 대중화 시대'를 열고 있다.

 

이번에 출시한 프리미엄 PC용 SSD 라인업(128/256/512기가바이트, 1테라바이트)은 기존 평면구조 MLC(2bit/Cell) 낸드플래시 기반 SSD대비 신뢰도 수명을 2배 늘리면서도 전력 소비량은 20% 절감했다.

 

삼성전자는 향후 2세대 V낸드 기술을 기반으로 '높은 신뢰성'의 프리미엄 SSD와 '대용량' SSD 등 다양한 고객의 요구를 동시에 만족시킬 수 있는 라인업을 출시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전략마케팅팀장 전영현 부사장은 "향후에도 글로벌 IT 고객들에게 더욱 뛰어난 성능의 대용량 V낸드 SSD를 적기에 제공함으로써 V낸드 대중화 시대를 본격적으로 주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시장 조사기관 가트너는 세계 메모리 시장이 올해 755억 달러에서 2017년 797억달러로 지속 성장하고, 그중 낸드플래시 시장이 446억달러로 50% 이상의 비중을 차지하며 메모리 시장 성장을 주도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