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LG, 채용 서류접수 통일·스펙 입력 없앤다

  • 2014.06.01(일) 11:07

통합 채용포털 'LG 커리어스' 오픈
계열사 서류지원 시기 통일..3개사 지원 가능
스펙·개인정보 입력란 없애..직무별 특화면접

LG가 하반기부터 채용시스템에 변화를 준다. 계열사별 채용시기를 통일하고, 불필요한 스펙이나 개인정보 등의 제출도 없애기로 했다.

 

특히 모든 계열사 채용공고부터 입사지원서, 결과 등을 한 곳에서 확인할 수 있는 통합 채용포털 ‘LG 커리어스’ (http://careers.lg.com)도 개설했다.

 

LG는 1일 통합 채용포털 개설과 함께 하반기부터 채용시스템에 변화를 준다고 밝혔다.

 

입사 지원자들이 보다 편리하게 채용 관련 정보를 얻고 더욱 쉽게 지원할 수 있게 됐다. LG는 계열사별 채용을 실시해오고 있어 이전까지는 각 계열사별 홈페이지를 통해 채용공고를 확인하고 입사지원서를 작성해야 했다.

 

LG는 우선 각 계열사별로 달랐던 신입 공채 입사 서류지원 시기를 하반기부터 통일한다. 아울러 더 많은 입사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최대 3개 회사까지 지원이 가능해진다. 기본적인 채용 절차인 ▲서류 전형 ▲공통 인적성 검사(LG Way Fit Test) ▲면접 전형 순은 그대로 유지된다.

 

입사지원서 상 공인 어학성적 및 자격증은 해당 역량이 필요한 직무 지원자의 경우에만 입력하면 되고, 수상경력, 어학연수, 인턴, 봉사활동 등 스펙 관련 입력란을 없앴다.

 

또 지원자들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채용 상 반드시 필요한 정보가 아니면 받지 않는다는 취지에서 주민등록번호, 사진, 가족관계, 현주소 등 입력란도 없앴다.

 

대신 자기소개서를 통해 지원하는 직무에 대한 관심이나 직무 관련 경험 및 역량 등을 구체적이고 상세하게 표현할 수 있도록 했다.

 

지원자들의 실제 직무수행 역량을 심층적으로 파악하기 위해서 각 직무별로 특화된 전형도 실시할 예정이다. 예를 들어 마케팅 직무는 인턴십, 해외영업 직무는 영어 면접, 소프트웨어 직무는 코딩 테스트 등을 실시하는 방식이다.

 

LG 관계자는 “지원자들의 잠재된 역량과 능력을 찾아낼 수 있는 채용 방안을 계속 발굴해 선진 채용 트렌드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LG 커리어스’에 회원으로 가입하고 관심 채용 분야를 설정하면 관련된 채용공고가 있을 때 SMS나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고, 기존에 저장했던 입사지원서를 다시 활용할 수도 있다.

 

‘LG 커리어스’에서는 인사담당자와 입사 선배들의 조언, 인사제도, 직무정보 등 다양한 입사지원 콘텐츠도 제공한다. 또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모바일 기기에서도 입사 지원서를 작성할 수 있도록 했으며, 시·청각 장애인을 위해 웹 접근성을 높였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