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스타벅스·카페베네..中企 적합업종서 빠진다

  • 2014.06.10(화) 15:00

휴게음식중앙회, 8개사와 자율협약 체결
중기 적합업종 신청 철회

 

스타벅스와 커피빈, 카페베네 등 커피전문점들이 중소기업 적합업종 대상에서 제외된다. 이들이 휴게음식업중앙회와 동반성장을 골자로 한 상생협약에 합의했고, 중앙회는 적합업종 신청을 철회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한국식품산업협회와 전국경제인연합회, 한국휴게음식업중앙회는 10일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상생협약 체결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한국식품산업협회와 전경련은 대기업 커피전문점을 대표해 휴게음식업중앙회와 논의를 진행했으며 이번 협약안을 마련했다. 향후 공동마케팅, 상생기금 조성 등 동반성장 실행을 위한 구체적인 논의를 이어나가기로 했다.

 

협약식에 참여한 대기업 커피전문점은 롯데리아(엔제리너스), 스타벅스, 카페베네, 커피빈, 탐앤탐스, 파리크라상(파스쿠찌), 할리스커피, 씨제이푸드빌(투썸플레이스) 등 8개사다.

 

한국휴게음식업중앙회는 대기업 커피전문점과 자율합의가 이루어진 만큼 이사회를 열고 커피적합업종 신청 계획을 철회했다.

 

협약에 따라 대기업 커피전문점은 한국휴게음식업중앙회 회원에 가입하고, 상생발전기금을 조성한다. 커피전문 교육, 중소기업의 생산·위생관리 컨설팅, 구매협력, 해외선진시장 벤치마킹, 가맹점 전환지원, 공동마케팅 등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또 상생협력방안에 대한 진행경과 확인 및 상호발전방안 모색을 위해 주기적으로 상생협의회도 열기로 했다.

 

이호진 한국휴게음식업중앙회장은 "대기업 주요 커피전문점과 중앙회 회원사 모두 상생협의에 상호소통과 진정성을 갖고 성실히 협의에 임해 합의안을 도출하게 됐다"며 "대기업들과 상생 프로젝트를 모색해볼 것"이라고 밝혔다.

 

박인구 한국식품산업협회장은 "이번 민간 자율합의 방식의 협약 사례는 중소기업과 대기업의 동반성장을 위해 좋은 선례가 되길 기대한다"며 "커피산업 전체의 발전을 위해 대기업 커피전문점들은 협약 내용을 성실히 준수하고 실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찬호 전경련 전무는 "바람직한 대․중소기업간의 동반성장 방향은 적합업종 지정이 아니라 이번 커피전문점 대‧중소기업들이 이루어낸 것과 같은 민간 자율합의 방식의 상생협약"이라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