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현대제철 "'초고장력 철근' 잘 나가네"

  • 2014.06.13(금) 13:26

SD500·600 판매량 3년만에 2배 이상 증가

현대제철의 초고장력 철근 판매가 매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현대제철은 초고장력 철근(SD500·600)의 올해 판매량이 전년대비 약 7% 늘어난 63만톤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라 현대제철의 초고장력 철근은 사상 처음으로 연 60만 톤 이상을 판매할 것으로 보인다.

SD500에서 SD는 'Steel Deformed bar(이형철근)'의 약자이며 500은 항복강도를 의미하는 숫자다. SD500이란 직경 1㎜의 철실을 500㎏의 힘으로 잡아당기더라도 원상태로 복구되는 것을 의미한다.

일반적으로 SD300은 일반철근, SD400은 고장력 철근, SD500과 SD600은 초고장력 철근으로 구분된다.

SD500·600은 같은 건물을 짓더라도 철근 사용량을 절감할 수 있다. 또 공기를 단축시키는 등 경제적인 자재로 지난 2010년 26만여 톤에 불과했던 판매량이 불과 3년 만에 두 배 이상 늘어났다.

실제로 기존 SD400에 대비해 SD500·600은 강도가 20~43%가량 높으면서도 가공성과 용접성을 지닌 고성능·고기능 제품이다.

같은 면적에 투입되는 철근량이 감소하기 때문에 재료비를 낮출 수 있다. 공기 단축으로 건축비 절감과 이산화탄소 저감까지 일석삼조의 효과를 볼 수 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SD500·600 사용에 따른 가장 큰 장점은 친환경성이라고 할 수 있다"며 "실제 SD600을 사용해 30평형(99㎡) 아파트 한 채를 건설할 경우 180그루의 소나무가 1년 동안 흡수해야 할 이산화탄소를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현대제철은 위례신도시 보금자리주택 아파트 건설에 이어 민간공사에도 초고강도 철근을 적용하는 등 판매량을 늘려가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