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정몽구 회장 "3대 악재, 실력으로 돌파하라"

  • 2014.07.14(월) 14:23

'시장선점 경쟁·신흥시장 침체·저환율' 3대 위협 요인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특명'을 내렸다. 하반기 자동차 시장을 위협하는 요소들을 "실력으로 넘어서라"고 당부했다. 특히 "우회로는 없다"고 말하는 등 비장한 각오도 드러냈다.

현대·기아차는 14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주재로 현대·기아차 해외법인장 등 총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해외법인장 회의를 열었다.

▲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이 자리에서 정 회장은 "최근 글로벌 경영환경이 급변하고 있다"면 "글로벌 시장선점을 위한 경쟁 가속화, 신흥시장 침체, 저 환율 등 3대 요인이 하반기 글로벌 자동차 시장을 위협하는 요소"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위협을 비켜갈 수 있는 우회로는 없다"면서 "우리의 실력을 키워 넘어서야 한다"고 밝혔다.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지난 2009년 6213만대에 머물렀던 세계 완성차 판매대수는 작년 8106만대로 최고치를 경신했다. 업계에서는 올해도 작년보다 3.6% 늘어난 8400만대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글로벌 업체들은 수요 증가에 대비, 시장 선점 차원에서 올해에만 200만대 가까운 생산능력을 확충했다. 특히 엔저 수혜를 바탕으로 일본 업체들은 공격적 할인 공세에 나서고 있는 상황이다.
 
정 회장은 "구체적으로 글로벌 생산 규모에 걸맞은 품질 경쟁력 확보가 최우선인 만큼 제품 개발·설계 단계부터 품질 점검에 주력해야 한다"며 "품질 교육을 확대 운영하라"고 지시했다.

또 "현지 소비자에 특화된 제품 개발 및 고객 중심의 서비스, 마케팅 전략 수립에 주력해야 한다"면서 "고객 신뢰도를 높이고 브랜드 파워를 강화해 시장 재편에 적극 대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정 회장의 이런 당부는 최근 주춤하고 있는 신흥시장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보인다. 실제로 올 들어 5월까지 주요 신흥국의 전년대비 완성차 판매증가율은 러시아(-5.6%), 브라질(-5.1%), 인도(-3.0%) 등이 모두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아세안과 중남미의 판매도 감소세로 돌아섰다. 
 
현대·기아차는 올 상반기 국내외 글로벌 시장에서 작년 상반기 대비 5.4% 증가한 404만3415대의 완성차를 판매했다. 미국, 중국, 유럽 등은 물론 신흥시장까지 고르게 판매가 신장됐다.
 
하지만 하반기에는 악재가 산재해 있어 상황을 낙관하기는 어렵다는 것이 현대·기아차의 생각이다. 세계 최대 시장인 중국에서는 대도시 자동차 구매제한조치가 확대 시행되고 있다. 유럽은 독일, 프랑스를 비롯한 주요국들의 제조업 경기 둔화로 경기 회복세가 더딘 상황이다. 
 
내수 시장은 2분기 이후 소비심리가 위축되고 있는 데다 한·EU FTA 관세 추가 인하로 유럽산 자동차들의 강세 예상된다. 아울러 임단협 과정에서의 생산차질 가능성 등으로 전망이 불투명한 상황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