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더 고급스러워졌다"..'K7 2015' 출시

  • 2014.07.15(화) 09:26

각종 편의사양 고급화..2960만~3950만원

기아차가 한층 더 고급스러워진 준대형 세단 'K7 2015'를 선보였다.
 
기아차는 15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기아차 국내영업본부 사옥에서 ‘K7 2015’의 사진발표회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새롭게 선보인 ‘K7 2015’는 크롬 라디에이터 그릴을 신규 적용하고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점등 이미지를 기존 보다 날렵하게 디자인했다.

또 트렁크 내부 하단 크롬 장식, 신규 19인치 크롬 스퍼터링 알로이 휠과 전면가공 17인치 알로이 휠을 장착했다.


차량 내부도 고급감을 강조해 신규 우드그레인 인테리어를 적용하고 글로브박스 버튼, 도어 스피커그릴 등을 크롬으로 꾸몄다. 아울러 ‘레드 브라운 인테리어’를 신규 운영한다.
 
이밖에도 ▲앞좌석 통풍시트 ▲개별 타이어 공기압 경보 시스템 ▲자외선 차단 글라스(윈드 쉴드) ▲에어로 타입 와이퍼를 기본 적용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세련되고 차별화된 디자인, 최적의 상품성과 더불어 합리적인 가격을 갖춰 소비자들에게 최고의 만족감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K7 2015’의 가격은 ▲2.4 프레스티지 모델 2960만원 ▲3.0 프레스티지 모델 3300만원 ▲3.3 노블레스 모델 3950만원이다.(이상 자동변속기 기준)
 
한편 기아차는 ‘K7 2015’와 함께 ▲신규 크롬 라디에이터 그릴 ▲트렁크 내부 하단 크롬 장식 ▲내장 주요부 크롬 포인트 추가 ▲신규 하이브리드 전용 엠블렘을 추가한 2015년형 K7 하이브리드 700h를 선보였다.
 
2015년형 K7 하이브리드 700h의 가격은 ▲2.4 럭셔리 모델 3450만원 ▲2.4 프레스티지 모델 3620만원이다.(이상 자동변속기 기준, 세제 혜택 적용 후)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