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협력사 물품대금 1조8천억 조기지급

  • 2014.08.20(수) 10:31

추석맞이 내수활성화 방안
전통시장 상품권 300억원 구매

삼성이 내수경기 활성화를 위해 전통시장 상품권 구매와 협력사 물품대금 조기지급에 나선다.

 

삼성은 20일 추석 명절을 맞아 내수 경기 진작과 농어촌 경제 및 전통시장 활성화를 지원하고, 협력회사와의 동반성장을 실천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우선 1조8000억원 규모의 협력사 물품대금도 당초 지급일보다 1주일 정도 앞당긴다.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중공업 등 18개 회사가 참여할 예정이다. 

 

전통시장 살리기에 동참하기 위해 총 300억원 규모의 전통시장 상품권도 구매할 계획이다. 회사별로 추석 연휴기간 동안 출근하는 일부 임직원 및 협력회사 직원 등이 지급 대상이다.

 

다음달 19일까지 전국 37개 사업장에서 135개 자매마을과 협력해 농축산물 직거래 장터도 개설한다. 삼성전자 서초사옥 딜라이트 광장에서는 26일과 27일 21개 자매마을이 참여한 가운데 한우, 과일, 쌀 등 50여개 품목을 판매할 예정이다.

 

특히 27일에는 삼성 사장단회의가 끝난 후에 관계사 사장들이 서초사옥 직거래 장터를 방문해 상품을 구매하고, 자매마을의 장터에서 '일일 점장'으로 직접 판매에도 나설 계획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