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LG화학, 아우디에 전기차 배터리 공급

  • 2014.08.20(수) 12:00

아우디 모회사 폭스바겐 브랜드 차량 추가수주 기대

LG화학은 폭스바겐그룹 자회사인 아우디와 전기차 배터리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아우디의 차세대 플러그인하이브리드자동차(PHEV)와 마이크로하이브리드자동차(µHEV)에 LG화학 배터리가 사용될 예정이다.

 

µHEV는 기존 내연기관 차량에서 시동용 전원으로 사용되던 12볼트 납축전지 대신 48볼트 리튬이온배터리를 장착해 엔진 동력을 지원, 연비를 개선하는 자동차다. 최근 자동차에 내비게이션을 비롯한 연비개선용 전자제어 시스템 장착이 늘어나며 리튬이온베터리 장착 비중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LG화학은 이번 계약을 통해 수천억원 규모의 추가 매출처를 확보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특히 아우디 모회사인 폭스바겐그룹 내에 LG화학이 공급하게 될 차종과 동일한 플랫폼(차량 뼈대를 포함해 엔진 등 주행에 필요한 핵심장치의 통칭)을 공유하는 차종이 많아 추가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

 

이에 따라 기존 고객사인 GM과 르노·닛산 얼라이언스, 현대·기아차, 포드 등과 함께 세계 10대 완성차회사 중 5개사를 고객사로 확보하게 됐다.

 

▲ 음영 부문 LG화학 자동차 배터리 고객사(차량 판매량은 각사 취합)

 

이를 바탕으로 중대형 배터리 사업에서 오는 2018년까지 누적 매출 10조원 이상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인 권영수 사장은 “세계 10대 완성차업체 중 절반을 고객으로 확보했다”며 “더욱 적극적으로 시장을 공략해 전 세계 곳곳에서 LG화학 배터리가 탑재된 전기차를 볼 수 있도록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