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멕시코에 30만대 규모 공장 세운다

  • 2014.08.28(목) 09:16

2016년부터 소형차 생산..10억달러 투자
남미 시장 공략..해외 생산 비중 높이는 효과도

기아차가 멕시코 공장 건설을 결정했다. 
 
기아차는 27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에서 이형근 기아차 부회장 등과 엔리케 페냐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 로드리고 메디나 데 라 크루즈 누에보 레온州 주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멕시코 현지공장 건설을 위한 ‘투자계약 조인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기아차는 멕시코 누에보 레온州 몬테레이 인근 페스케리아 지역 500ha (151만평, 부품협력사 부지 포함) 부지에 10억 달러를 투자한다. 연산 30만대 규모로 건설되며 오는 9월 말 착공에 들어가 2016년부터 소형차를 생산할 예정이다.
  
멕시코 공장이 완공되면 기아차는 국내 169만대, 해외 168만대, 총 337만대의 글로벌 생산 능력을 갖추게 된다.

▲ 기아차 미국 조지아 공장 모습. 기아차는 멕시코 공장 건설을 계기로 국내 169만대, 해외 168만대 생산 체제를 갖추게 됐다.
 
기아차가 멕시코 공장 설립을 결정하게 된 것은 신규 시장 개척을 위해서다. 특히 멕시코는 연간 판매수요가 100만대인 성장 가능성이 높은 국가다. 하지만 20%에 달하는 고관세 때문에 그동안 기아차는 멕시코에 진출하지 못했다.
 
GM, 폭스바겐, 도요타, 닛산 등 글로벌 메이커들도 멕시코에 현지생산 체제를 구축한 상태다. 또 멕시코는 저렴한 인건비, 높은 노동생산성,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중남미 포함 40여개국과의 FTA 네트워크 등 입지 조건 및 글로벌 시장 접근성이 뛰어나다.
  
특히 북미와 중남미 다수 국가들에 무관세 판매가 가능하다. 최근 공급 부족 문제를 겪고 있는 북미 시장 공급 안정화와 고관세로 판매가 감소하고 있는 중남미 시장 판매 확대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완성차 수출 증가도 기대된다. 멕시코는 현지 생산량의 10%까지 무관세 수입 쿼터제를 실시하고 있다. 이를 통해 최대 3만대까지 관세 없이 수출할 수 있다.
  
기아차는 멕시코 공장을 기반으로 멕시코와 중남미 현지 판매망 및 A/S망을 더욱 탄탄하게 정비해 향후 국내에서 생산하는 중대형 고급차까지 수출을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기아차는 프레스, 용접 로봇, 운반 및 검사 설비 등 부품협력사 포함 전체 설비 투자의 70% 가량을 국내 설비 수출로 충당한다. 이 밖에도 멕시코 공장을 통해 경쟁업체에 비해 현저히 낮은 해외 생산 비중을 높이는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