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SM3 전기 택시, 9월부터 서울 시내 달린다

  • 2014.08.29(금) 13:54

르노삼성-서울시 MOU..내년 4월까지 시범 운행

르노삼성의 SM3 전기 택시가 오는 9월부터 서울 시내에서 시범 운행된다.

르노삼성은 서울시와 함께 서울시 전기택시 실증사업(시범 운영)에 참여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실증사업은 서울의 대기 환경을 개선하고 택시사업자의 연료비 부담 완화를 위해 서울시 주관으로 실시하게 됐다. 실증 기간은 오는 9월부터 내년4월까지 8개월이다.


이에 따라 르노삼성과 서울시는 전기차 10대를 택시운송사업자에게 무상 대여한다. 서울시는 실증참여 택시운송사업자에게 남산 1,3호터널 혼잡통행료 면제와 공영주차장 요금 50% 감면, 서울시내 급속충전기 요금 면제의 혜택이 부여된다.

또 르노삼성은 택시운송사업자에게 월 정기점검과 신속한 AS제공을 하며 환경공단은 서울시 급속 충전인프라 확충을 추진한다.

국내 유일 세단형 전기차인 SM3 Z.E.는 국내 전기차 중 가장 넓은 실내공간으로 택시 용도에도 적합하게 개발된 전기차다.

전기택시의 도입은 지자체 입장에서 한정된 보조금으로 많은 시민이 직접 이용하고 전기차에 대한 체험을 할 수 있어서 전기차 홍보와 보급에 효과적이다.

또 주행거리가 길지만 배출가스가 전혀 없어 도시 대기질 향상에 효과적이고 택시사업자는 유지비 절감으로 인해 수익 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