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Q&A로 보는 삼성 신입사원 채용변화

  • 2014.11.05(수) 13:47

"서류전형 부활 아니다"

삼성이 3급(대졸) 신입사원 채용방식을 바꾼다. 획일적인 시험에서 벗어나 각 직군에 맞는 맞춤형 인재를 선발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직무적합성평가도 도입한다.

 

다음은 문답(Q&A)로 풀어보는 삼성 채용제도 변화.

 

Q)직무적합성평가란?

 

A)전형단계가 늘어난 것으로 보면 된다. 평가에 통과해야 삼성직무적성검사(SSAT)를 볼 수 있다. 연구개발직과 기술직, 소프트웨어직 등은 전공능력 위주로 평가한다. 영업과 경영지원 등은 전공성적보다 적성을 보게 된다.

 

리더십과 팀워크 등이 좋은 사람은 영업직에서 좋은 점수를 받을 수 있다. 스펙보다 전공에 충실하고 자신이 하고 싶은 직군에 관련된 경험을 쌓는 것이 중요하다.

 

Q)서류전형 부활 아닌가?

 

A)통상적인 서류전형과 다르다. 직무별 적합도를 먼저 평가한다. 출신대학이나 어학연수 여부 등 직무와 관계없는 스펙은 반영되지 않는다.

 

Q)추상적인 요소들은 어떻게 보나?

 

A)지원자들은 직무에세이를 사전에 제출해야 한다. 성장배경이 중심인 자기소개서와 달리 자신이 지원한 분야를 얼마나 준비했는지 제출하면 된다. 해당 직무에 관심을 가지고 다양한 경험을 한 사례들을 표현해줘야 한다.

 

허위기재는 심층면접때 걸러진다. 영업직군의 경우 1박2일 등 새로운 면접이 도입된다. 이런 과정들을 통해 직무에세이에 포함된 사례들을 검증한다.

 

Q)연구개발직, 기술직, 소프트웨어직은?

 

A)직무에세이를 안써도 된다. 전공능력이 중요하다. 우수직원들을 분석한 결과 이들 직군은 전공점수와 성과간 연관성이 높게 나타났다. 전공능력 평가시 구체적으로 어떤 과목을 이수했는지, 난이도는 어느 정도인지, 학점은 얼마인지 등을 중점적으로 평가한다.

 

전공능력 평가에서 일정수준 이상 점수를 받으면 SSAT 평가에서 가점을 준다. 일반 서류전형처럼 모든 과목 학점을 제출할 필요는 없다. 전공학점만 본다.

 

Q)전공평가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은?

 

A)기준은 계열사별로 조금씩 다르겠지만 전공과목을 몇개나 이수했고, 난이도와 학점을 본다. 연구개발, 기술, 소프트웨어 직군은 전공능력이 높으면 가점을 많이 줘도 SSAT 부담을 줄이겠다는 취지다. 가점을 잘 받기 위해서는 수학과 물리 등 기초분야에서 전공 심화과정까지 폭넓게 이수받아야 한다. 다만 전공평가 점수가 높다고 해서 SSAT를 완전히 면제하지는 않는다.

 

Q)소프트웨어 역량테스트는?

 

A)실기시험 형태라고 보면 된다. 주제를 주면 4시간 동안 이와 관련된 코딩 및 알고리즘을 하게 된다.

 

Q)이공계 인력 의존도가 높아지는것 아닌가?

 

A)이공계나 인문계에 따라 달라지지 않는다. 인문계도 연구개발직에 지원할 수 있고, 이공계도 경영부문에 지원할 수 있다. 다만 전공능력이 중요한 직군은 전공에 대한 평가를 하겠다는 것이다.

 

Q)4~5급 채용 방식 변화는?

 

A)검토중이다. 그동안 유지했던 지방대 35%, 저소득층 5% 등 열린채용 기조는 유지한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