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새로운 도전 나서자"

  • 2015.01.02(금) 09:30

기존사업 차별화..육성사업 본격 성장 강조
스마트헬스·스마트홈 등 미래 경쟁력 확충 주문

권오현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이 새로운 도전과 변화를 주문했다.

 

삼성전자는 2일 서울 서초사옥에서 권오현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을 비롯해 사장단과 임직원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무식을 개최했다. 권오현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어려운 경영환경에도 불구하고 최선을 다한 임직원들을 격려하고, 올 한해 새롭게 도전하고 변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 부회장은 올해도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은 더욱 커지고 업계간 경쟁도 훨씬 치열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어 기존 주력사업은 차별적 경쟁력을 강화하고, 이를 통해 선진시장뿐만 아니라 신흥시장에서도 우위를 이어가자고 주문했다.

 

 

그는 “생활가전, 프린팅솔루션, 네트워크 등 육성사업은 본격적으로 매출 성장과 수익 창출을 실현하자”며 "새로운 수요를 적극 창출해 B2B에서도 성장세를 이어가고, 소프트 경쟁력을 지속 강화해 디바이스 경쟁력을 높일수 있는 콘텐츠와 서비스를 실행력 있게 만드는 한편, 서비스 플랫폼도 강화하자”고 강조했다.

 

이어 “스마트헬스, 스마트홈 등 IoT(Internet of Things, 사물인터넷) 신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해 미래 경쟁력을 확충하자"고 말했다. 특히 “지난해 시작된 집단지성 시스템인 모자이크(MOSAIC)와 같은 창의적인 조직 문화도 삼성전자만의 DNA로 정착시켜 새로운 도전의 밑거름이 되도록 하자”고 당부했다.

 

권 부회장은 마지막으로 “기술과 시장을 선도하면서 고객의 요구를 충족시키고 사회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자”고 말했다.

 

한편 삼성은 그룹 차원의 신년하례식을 하지 않고, 각 계열사별 시무식으로 대체하기로 했다. 아직 와병중인 이건희 회장의 상황을 감안한 조치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