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김창근 SK 의장 "전례없는 경영애로..혁신으로 극복하자"

  • 2015.01.02(금) 11:35

"불확실성 확대, 최태원 회장 부재 장기화" 우려
"업의 본질, 게임 룰 바꾸는 노력 필요"

김창근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이 "올해에는 전례없는 경영애로가 예상된다"며 "업의 본질과 게임의 룰을 바꾸는 혁신적 노력으로 극한 상황에서 생존할 수 있는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자"고 밝혔다. 최태원 회장의 공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여전했다.

 

김창근 의장은 2일 서울 광장동 워키힐 호텔에서 열린 신년회에 참석, 이같이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 의장 외에 최창원 SK케미칼 부회장, 임형규 ICT기술성장특별위원회 부회장, 박장석 SKC 부회장, SK이노베이션 정철길 사장, SK텔레콤 장동현 사장 등 주요 계열사 CEO와 임직원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김 의장은 "지난해 경영 실적은 정체되거나 악화되는 흐름이었다"며 "그룹 매출 규모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에너지 화학 분야는 셰일혁명, 유가하락 등 급격한 환경변화로 생존조건 확보를 걱정해야 할 상황에 처해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올해 국내외 경영환경 역시 불확실성이 더 커질 전망"이라며 "신흥국 경제 리스크 증가, 중국경제 성장둔화, 유렵경제의 디플레이션 및 장기침체, 그리고 유가하락 장기화가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최태원 회장의 장기공백에 대해서도 걱정하는 목소리를 냈다. 김 의장은 "무엇보다 그룹의 글로벌 성장을 위해 세계적 기업 경영자, 각국 정상들과 교류를 맺어 온 최태원 회장의 공백이 길어지면서 미래성장 동력원 발굴이 지연되고 있다"며 "우리에게 또 다른 위기로 다가올 수 있다는 점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따로 또 같이 3.0을 통한 위기 돌파’라는 올해 경영방침에 맞춰 위기를 돌파하기 위해 ‘혁신을 통한 기업가치 창출’에 전략을 다해야 한다"며 "업의 본질이나 게임의 룰을 바꾸려는 혁신적 노력을 지속해야만 극한 경영환경 하에서도 생존할 수 있는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SKMS(SK Management System, SK고유의 경영관리체계로 합의를 통해 정립된 경영철학)기반의 SUPEX 정신을 더욱 강하게 실천해 나가야 한다"며 "구성원 개개인이 국내는 물론 글로벌에서도 최고 수준의 역량을 갖추는 것이 SK가 초일류 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한 필수 조건"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창조적인 사회공헌활동을 추진해 나가야 한다"며 "국가, 사회, 이해관계자와의 함께하는 성장은 더 이상 선택이 아닌 필수사항"이라고 말했다. 사회적 기업, 창조경제혁신센터와 같은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방식으로 국가·사회와 함께 하는 성장하는 SK로 자리매김 해야 한다는 주문이다.

 

김 의장은 "지난 60여년간 SK는 위기를 겪으며 성장해왔다"며 "우리가 극복했던 성공 경험이나 방식이 많다고 현재의 위기를 잘 타개할 것으로 방심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과거의 성공경험이 때로는 미래의 성공을 저해하는 요인이 되기도 한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된다"며 "기존 사고의 틀을 깨는 혁신적 노력을 해 나간다면 험난한 파고를 극복하고 전화위복을 이뤄낼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