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쌍용차, SUV 라인업 '업그레이드' 했다

  • 2015.01.04(일) 10:03

SUV모델에 상품성 대폭 강화

쌍용차가 주력 SUV 모델들의 상품성을 더욱 강화해 새롭게 선보인다.

쌍용차는 신년을 맞아 주력 모델인 ‘코란도 C’의 파워트레인을 업그레이드하고 ‘렉스턴 W’, ‘코란도 투리스모’, ‘코란도 스포츠’ 등 SUV 전 모델의 상품성을 대대적으로 보강한 2015년 라인업을 출시한다고 4일 밝혔다.

쌍용차는 2015년형 모델들을 새롭게 선보이며 스타일을 보강하고 고급 편의사양들을 신규·확대 적용했다. 특히 전 모델에 신규 디자인한 스티어링휠(코란도 C 제외)과 TPMS(타이어공기압자동감지시스템)를 기본 적용했다.

‘렉스턴 W’는 신규 디자인한 버티컬 타입 라디에이터그릴과 HID 헤드램프, LED 주간주행등을 적용했다. 또 스포티한 디자인의 신규 18인치 휠(스퍼터링휠, 다이아몬드컷팅휠)과 새 디자인의 ‘W’ 배지로 측면 디테일에도 신선함을 부여했다.

▲ 2015 렉스턴W

동승석을 포함한 1열 시트에 통풍시트를, 2열 시트 등받이에 열선을 추가 적용하고 리모트 폴딩키를 신규 적용했다.

‘코란도 투리스모’는 HID 헤드램프와 함께 도어벨트라인에 브라이트몰딩을 신규 적용했다. 아울러 ‘렉스턴 W’와 함께 편의성을 높여 새롭게 디자인한 센터콘솔에 컵홀더 사이즈를 증대했다. 또 스마트폰 트레이도 신규 적용했다.

▲ 2015 코란도 투리스모

2015년형 ‘코란도 C’에는 동급 최고의 변속성능과 효율성을 발휘하는 아이신(AISIN)社의 6단 자동변속기와 중저속 토크를 강화한 다이내믹 에코 LET 엔진을 새롭게 적용했다.

이를 통해 체감 가속성능을 대폭 향상시키는 한편 3.4%의 연비 상승(복합 11.6→12.0km/ℓ, AWD 모델)을 실현했다.

편의사양과 실내 디테일도 업그레이드했다. 1열 시트 등받이의 소재를 변경했다. 1열 헤드레스트의 각도와 위치를 조정해 장거리 주행 시에도 목의 피로를 최소화시켰다. 동급 최초로 LED 룸램프를 적용했다. 

▲ 2015 코란도C

이와 함께 스피커에 국내 최초로 마그네슘 진동판을 적용해 기본 오디오시스템으로도 동급 최고 수준의 사운드를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

새롭게 선보이는 2015년형 모델의 판매가격은 각각 ▲렉스턴 W 2812만~3877만원 ▲코란도 투리스모 2576만~3654만원(11인승)·2799만~3657만원(9인승) ▲코란도 C 2083만~2695만원 ▲코란도 스포츠 2106만~2823만원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