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CES 2015]LG전자 '삶의 혁신' 이끌 제품 선보인다

  • 2015.01.05(월) 11:03

올레드·울트라HD TV 라인업 확대
트윈세탁·코드제로 등 신개념 생활가전 전시

LG전자가 6일부터 9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15’에서 올해 전략 제품을 대거 선보인다. 올해 키워드는 '더 나은 고객의 삶을 위한 혁신(Innovation for a Better Life)'으로 정했다.

 

LG전자는 2044평방미터(m²) 규모의 부스를 마련하고 총 500여 제품을 전시한다. 차세대 디스플레이 제품, 신개념 생활가전, 모바일 제품 등을 공개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전시장 입구에서부터 울트라HD 화질의 84형 LCD 디스플레이 20대로 초대형 사이니지를 구성해 고객의 일상과 LG제품이 함께하는 영상을 상영한다.

 

 

◇'더 강해진' 올레드·울트라HD TV

 

LG전자는 올해를 OLED TV 대중화 원년으로 삼고 지난해보다 대폭 확대한 5개 시리즈 7종의 올레드TV 라인업을 공개한다. LG전자는 부품과 회로의 부피를 최소화해 하나의 예술품을 연상시키는 ‘아트슬림 디자인’의 ‘곡면 올레드 TV’를 중심으로 77형·65형·55형의 다양한 크기와 가변형·곡면·평면 디자인 라인업을 갖췄다.

 

‘LG 올레드 TV’는 세계적인 음향기기 회사인 하만카돈(Harman Kardon)과의 협업을 통해 ‘울트라 서라운드 시스템’을 제공한다.

 

LG전자는 105형부터 40형까지 평면∙곡면 등 다양한 크기과 형태의 울트라HD TV 풀 라인업도 준비했다. 독자적인 ‘와이드 컬러 LED’ 기술을 적용해 백라이트의 LED 형광체 구조를 변경하고, 성능이 향상된 컬러필터를 적용해 색재현율을 극대화했다.

 

LG전자는 퀀텀닷 필름을 적용해 색재현율을 높인 울트라HD TV도 내놓는다. 이 제품에 적용한 퀀텀닷 필름은 카드뮴을 사용하지 않아 환경문제도 해결했다.

LG 울트라HD TV는 화면을 세밀하게 분할해 각각의 밝기를 최적화하는 ‘로컬 디밍’(True Black Control) 기능이 더욱 정밀해졌다. SD급, HD급 컨텐츠도 자연스럽고 선명한 울트라HD급 화질로 보여주는 업스케일링 기능도 향상됐다는 설명이다.

 

LG전자는 2015년형 올레드 TV와 울트라HD TV 모든 모델에 독자 개발한 스마트 TV 전용 플랫폼 ‘웹OS 2.0’을 적용할 계획이다. ‘채널 즐겨찾기(My Channels)’ 기능은 사용자가 저장해 놓은 채널을 홈화면에서 바로 전환할 수 있게 해준다. ‘외부입력’과 ‘설정’ 등의 바로가기 버튼도 추가됐다.

 

▲ LG전자가 선보인 퀀텀닷 TV.

 

◇개념 바꾼 생활가전

 

LG전자는 ‘트윈 세탁 시스템’을 적용한 세탁기도 처음 선보인다. ‘트윈 세탁 시스템’은 대용량 세탁기와 미니 세탁기를 제품 1대로 결합해 공간 활용을 극대화했다.

 

세탁물을 두 세탁기에 따로 투입해 필요한 세탁코스를 동시에 작동, 빨래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사용자는 ‘트윈 세탁 시스템’이 적용된 세탁기를 일체형으로 구입하거나, 미니 세탁기만 별도로 구입해 결합할 수 있다.

 

‘에코 하이브리드’ 건조기는 제품은 북미 최초로 히트펌프(Heat-Pump)를 적용, 기존 건조기에서는 버려지던 배기구의 열에너지를 재활용해 전력소비량을 최대 53%까지 줄였다.

 

북미시장에 처음으로 ‘더블 매직스페이스’를 적용한 950리터 프리미엄 냉장고를 소개한다. ‘더블 매직스페이스’ 냉장고는 기존 제품의 오른쪽 문에만 있던 ‘매직스페이스’를 왼쪽 문에도 적용한 제품이다. LG전자는 오른쪽을 가족들을 위한 ‘패밀리 스페이스’로, 왼쪽을 주부를 위한 ‘시크릿 스페이스’로 구분해 수납을 최적화했다.

 

LG전자는 824리터 상냉장 하냉동 타입의 얼음 정수기 냉장고도 선보인다. 이 제품은 3단계 안심정수필터, 스테인리스 저수조, 얼음정수 등 LG 정수기 기술을 담았다. 냉장고와 정수기를 따로 살 때 보다 설치면적과 전기료의 부담을 줄였다.

 

▲ LG전자는 트윈세탁 시스템을 적용한 세탁기도 선보인다.

 

북미 프리미엄 청소기 시장 공략도 나선다. LG 코드제로 청소기 라인업은 핵심기술인 ‘스마트 인버터 모터’, LG화학의 배터리 기술을 모두 결합했다. ‘스마트 인버터 모터’는 일반모터대비 3배이상 긴 수명, 고효율, 고성능 등이 장점이다.

 

최고급 모델인 ‘무선 로보싸이킹’은 본체가 사용자를 자동으로 따라가는 세계 최초 ‘오토무빙’ 기술로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4중 헤파필터를 탑재해 독일 인증기관인 ‘SLG(Schubert Leiter Geratesicherheit)’로부터 미세먼지 배출 차단 최고 등급을 받았다.

 

‘무선 핸디스틱 청소기’는 핸디형과 스틱형 청소기를 결합한 ‘투인원(2in1)’ 타입으로, 교체 가능한 ‘교체형 듀얼 리튬 배터리’을 제공해 최대 60분간 사용할 수 있다.

 

매번 세탁하기 부담스러운 의류의 구김이나 냄새를 관리해줘 쾌적한 상태로 입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신개념 의류관리기 ‘스타일러’ 신제품도 내놓는다. 신제품은 기존 제품 대비 30% 이상 부피를 줄여 드레스룸, 거실 등에 설치가 용이해졌다.

 

LG전자는 ‘바지 칼주름 관리기’, ‘고급의류 스타일링 코스’ 등의 기능을 더욱 강화했다. 도어 안쪽에 새롭게 적용한 ‘바지 칼주름 관리기’는 정장바지의 무릎 앞 주름을 유지하고 뒤쪽 구김을 제거한다.

 

LG전자는 차별화한 스마트홈 서비스인 ‘홈챗(Home Chat)’을 CES에 전시하는 동시에 미국 시장에 본격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프렌치도어 냉장고 2종, 세탁기·건조기·오븐 각 1종에 홈챗 서비스를 적용하고 있으며, 향후 지원 기기를 점차 확대할 예정이다. ‘홈챗’은 미국의 가정용 지능형 냉난방 온도 조절기인 ‘네스트(Nest)’와도 연동한다.

 

◇'G3 시리즈' 모바일 시장도 공략

 

LG전자는 CES2015에 ‘G3’, ‘아카(AKA)’ 등 스마트폰 라인업과 ‘G워치R’, ‘키즈온’ 등 웨어러블 기기를 전시한다. LG전자는 전략 스마트폰 ‘G3’와, ‘G3’의 디자인과 핵심 기능을 그대로 계승한 ▲‘G3 비트(미국 제품명:G3 비거)’, ▲‘G비스타’, ▲‘G3 스타일러스’ 등 G3 패밀리 라인업을 선보인다.

 

LG전자는 4가지 페르소나(성격)와 움직이는 눈동자 UI를 가진 ‘성격있는’ 스마트폰 ‘아카’도 해외에는 처음으로 공개한다.

 

스마트 오디오 라인업도 선보인다. 와이파이(Wi-Fi) 기술을 활용해 스마트폰, 태블릿 등 스마트 기기와 연결해 사용하는 무선 오디오다. 사용자는 스마트폰으로 음악을 듣는 동안 문자나 전화를 수신하더라도 끊김 없이 음악을 즐길 수 있다.

 

‘스마트 오디오’는 기존 블루투스 기기 대비 거리 제약이 덜해 집안에서 자유롭게 사용 가능하다. ‘인터넷 스트리밍(Internet Streaming)’ 기능을 탑재해, 스마트폰이 꺼져있는 상태에서도 인터넷 라디오나 실시간 음악 서비스가 가능하다. 배터리 내장형 ‘포터블 오디오’도 선보인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