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CES 2015]삼성전자, '혁신'으로 미래 이끈다

  • 2015.01.05(월) 11:17

SW·컨텐츠 결합한 'SUHD TV'..타이젠 OS 탑재
혁신 기반한 생활가전..사물인터넷 부스 마련

삼성전자가 6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하는 ‘CES 2015’ 전시회에서 2,600㎡(약 790평) 규모의 전시관을 마련, 미래형 소비자 가전의 리더십을 보여준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가장 진화한 형태의 TV인 ‘SUHD TV’로 관람객들을 맞이한다. 전시관 중앙에는 처음으로 사물인터넷(IoT) 부스를 꾸려 가전과 모바일기기, 자동차 등이 연결된 미래의 안전하고 편리한 삶을 보여준다.

 

신개념 ‘액티브워시’ 세탁기와 ‘셰프컬렉션’ 가전,  ‘갤럭시 노트4’,  ‘갤럭시 A5, A3’ 등 모바일기기와 차세대 ‘밀크VR’ 서비스 등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위한 혁신 제품들도 대거 선보일 계획이다.

 

 

◇신개념 'SHUD TV'..타이젠 OS 탑재

 

삼성전자 전시장 입구에 65형, 78형, 88형 ‘SUHD TV’로 구성된 하이라이트 존을 구성했다. ‘압도적인(Spectacular)’, ‘스마트(Smart)’, ‘세련된(Stylish)’, ‘최고의(Superb)’ 등 수식어로 대표되는 ‘SUHD TV’는 기기, 소프트웨어(SW)와 최적화된 콘텐츠까지 하나로 융합된 ‘새로운 종’의 TV다.

 

삼성전자는 ‘SUHD TV’에 독자적인 나노 소재를 적용한 패널과 한층 지능적인 ‘SUHD 리마스터링’ 화질엔진을 적용해 기존 디스플레이가 가진 색 표현력, 밝기, 명암비, 세밀함의 한계를 극복했다.

 

삼성 TV만의 ‘SUHD 리마스터링’ 화질엔진은 영상의 밝기를 자동으로 분석해 추가적인 전력소모를 최소화하면서 블랙 색상을 더 짙게 표현하고, 밝은 부분은 최대 2.5배 밝게 보여주면서 극한의 명암비를 구현한다.

 

‘SUHD TV’ 패널의 초미세 나노 입자는 화면 영상에 따라 크기가 달라지면서 기존 TV에서 표현할 수 없었던 색 영역을 더 넓고 정확하게 구현한다. 기존 TV의 64배에 달하는 10억개 이상의 세밀한 색상 표현으로 자연의 풍부한 색감을 그대로 거실에 전해준다.

 

‘SUHD TV’는 최적화된 콘텐츠도 제공한다. 삼성전자가 21세기폭스사와 협력해 선보이는 영화 ’엑소더스’는 태양 아래 반짝이는 갑옷의 황금색, 에메랄드 빛 바다와 천둥·번개가 내리치는 구름의 명암 변화 등 영화관에서도 볼 수 없었던 화질을 선사한다.

 

 

디자인도 변했다. 최상위 모델인 ‘JS9500’ 제품은 화면과 만나는 베젤의 단면을 경사지게 깎은 ‘챔퍼(Chamfer)’ 디자인을 적용, 갤러리에 걸린 명화 액자를 연상시킨다. 삼성전자는 CES 최고혁신상을 받은 세계 최초, 최대 크기의 105형 벤더블 ‘SUHD TV’와 안경 없이 3차원(3D) 영상을 볼 수 있는 8K TV도 공개할 예정이다.

 

‘TV 두뇌’인 플랫폼도 타이젠으로 변경된다. 삼성전자는 2015년 ‘SUHD TV’을 포함한 스마트 TV 전 제품군에 타이젠을 적용한다.

 

소비자들은 타이젠 기반 ‘SUHD TV’로 ▲직관적인 사용경험(UX) ▲TV-모바일기기 간 쉬운 연결성 ▲방송·동영상·게임 등을 자유롭게 오가는 편리한 콘텐츠 이용 ▲다양해진 콘텐츠 등 이점을 만끽할 수 있다.

 

음향기기 ‘WAM7500/6500’도 공개한다. 이들 제품은 360도 방향으로 음향이 퍼져 어느 위치에서든 균일한 사운드를 전달하며 화질에 이은 ‘음향혁신’을 선사한다. 이 제품들은 삼성전자 미국 오디오랩의 첫 작품이다.

 

◇가전, 일상생활속 '혁신' 구현

 

참신한 아이디어를 기반으로 한 가전도 선보인다.

 

신개념 세탁기 ‘액티브워시’는 애벌빨래 수고를 덜어주는 제품이다. 세탁조 상단 커버에 개수대와 빨래판을 적용한 ‘빌트인 싱크’ 구조와 강력한 물 분사 시스템인 ‘워터젯’을 활용해 세탁기에서 손쉽게 애벌빨래를 할 수 있게 도와준다.

 

CES 혁신상에 빛나는 전자레인지 제품들도 생활의 편의를 한층 높여준다. '셰프컬렉션 인덕션 레인지'는 LED를 이용해 화력을 확인할 수 있는 '가상불꽃(Virtual Flame)' 기술, 조리실 상·하부를 각각 다른 온도로 동시에 요리할 수 있는 ‘플렉스 듀오 오븐’ 기능을 갖췄다.

 

삼성 ‘플렉스 듀오 오븐 레인지’는 업계 최초로 ‘듀얼 도어’를 채용, 필요에 따라 도어 개폐를 3가지 형태로 다양하게 활용하면서 냄새 섞임이나 열 손실 없이 맛 좋은 요리를 할 수 있다.

 

삼성전자의 대표 냉장고 브랜드인 ‘T9000’은 기능과 용량은 유지하면서 기존보다 깊이는 약 19.3%, 높이는 약 1.4% 줄였다. 삼성전자는 셰프들의 특별한 요리법, 제품정보 등을 제공하는 ‘셰프컬렉션 앱’도 선보인다.

 

이외 편리한 수납 공간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푸드쇼케이스 냉장고’, 160년만에 물 분사 방식을 바꿔 혁신적인 세척 능력을 자랑하는 ‘워터월 식기세척기’, 기존보다 약 60배 강력한 모터 기반의 진공흡입 로봇청소기 ‘파워봇’ 등 다양한 혁신제품들을 함께 선보인다.

 

 

◇모바일 라이프도 혁신

 

삼성전자는 최신작인 ‘갤럭시 노트4’와 ‘갤럭시 노트 엣지’를 전시하며, S펜을 중심으로 일상에 창조력을 불어넣는 특장점들을 소개한다. 스타일·실용성을 동시에 추구하는 젊은 층을 겨냥한 초슬림 풀 메탈바디의 ‘갤럭시 A5’와 ‘갤럭시 A3’ 스마트폰도 미주에서 처음 선보인다.

 

‘갤럭시 A5’와 ‘갤럭시 A3’는 갤럭시 스마트기기 중 최초로 500만 화소 전면 카메라를 탑재하고, 다양한 셀피 특화기능을 제공하는 등 차별화된 사용경험을 선사한다.

 

‘갤럭시 노트4’의 선명한 화질을 기반으로 가상현실(VR)이라는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삼성 기어 VR’ 특화 서비스인 ‘밀크 VR’도 처음 소개한다. 삼성전자는 앞으로 ‘밀크VR’ 서비스와 함께 음악, 스포츠, 액션, 라이프스타일 등 다양한 분야의 VR 콘텐츠(2K×4K 규격)를 매일 2개씩(토·일 제외) 제공할 계획이다.

 

‘삼성 기어S’에 음성명령을 내려 BMW사의 전기차 ‘i3’를 원격 제어하는 모습, ‘삼성 기어S’를 폭스바겐 전기차 ‘e-UP’의 스마트 키로 사용해 자동차문과 창문, 트렁크를 개폐하는 모습 등도 시연된다.

 

스마트폰과 헬스 기기를 연동시켜 사용자의 운동 데이터를 기록하고, 웨어러블 기기로 보여지는 심박수에 따라 헬스 기기를 자동 조절할 수 있는 ‘커넥티드 피트니스(Connected Fitness)’ 서비스가 처음 선보인다.

 

◇‘연결된 세상’, IoT 가능성 제시

 

삼성전자는 ‘CES 2015’ 전시관의 정중앙에 IoT 부스를 세워 각 부문별 제품들을 하나로 연결하겠다는 비전과 함께, 미래 IoT의 무한한 가능성을 실현한다는 의지를 내비칠 계획이다.

 

IoT 부스에서는 거실·주방·침실로 구성된 스마트홈, 스마트카가 있는 차고 등 미래 IoT 시대의 단면을 미리 만나볼 수 있다. 삼성전자는 상황에 따라 가전·모바일·엔터테인먼트 기기는 물론 조명·도어록·온도조절장치·수도밸브·블라인드 등이 자동으로 동작하는 서비스를 시연한다.

 

TV 화면으로 가정내 곳곳을 모니터링하는 기능, TV 앱으로 자동차 안의 온도·운행목적지를 미리 설정해 쾌적한 운전을 할 수 있는 기능 등 다양한 IoT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싱스의 강력한 개방형 플랫폼을 바탕으로 외부 협력사들의 IoT 기기들을 폭넓게 추가하며 고객 혜택을 확대시켜 나갈 계획이다.

 

한편 삼성전자 윤부근 대표이사는 5일(현지시간) 세계 전자업계를 대표해 나서는 ‘CES 2015’ 기조연설에서 삶에 새로운 가치를 더해줄 IoT의 무한한 가능성과 함께 회사의 비전을 소개할 예정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