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삼성전자, '초당 DVD 12장 전송' 그래픽 D램 양산

  • 2015.01.15(목) 08:18

8기가비트 GDDR5 그래픽D램 세계최초 양산
20나노 8Gb D램 풀 라인업 구축

삼성전자가 초당 풀HD급 DVD 12장의 데이터 처리속도를 내는 그래픽 D램 양산을 시작했다. 모바일과 서버, PC에서 그래픽까지 20나노 8기가비트 D램 풀 라인업을 구축했다는 설명이다.

 

삼성전자는 15일 세계 최초로 20나노(1나노: 10억분의 1미터) 8기가비트(Gb) GDDR5(Graphics Double Data Rate 5) 그래픽 D램 양산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기존 4기가비트 GDDR5 D램(속도 7Gb/s)의 용량과 속도 한계를 극복, 업계 최대 용량인 8기가비트와 최고 속도인 8Gb/s를 최초로 구현했다.

 

그래픽 D램은 동영상, 그래픽 데이터 처리에 특화돼 일반 D램보다 수 배 이상 빠르게 동작하는 메모리다. 최근 3D 게임과 초고화질 컨텐츠의 사용이 늘면서 대용량, 고성능 그래픽 D램에 대한 수요도 빠르게 늘고 있다.

 

 

이번 8기가비트 GDDR5 그래픽 D램은 게임 콘솔 최대 용량인 8기가바이트(GB) 용량의 D램을 단 8개의 칩만으로 구성할 수 있는 대용량 D램이다. (8기가비트 = 1기가바이트)

 

또 일반 노트북에 8기가비트 칩 2개로 2기가바이트 그래픽 메모리를 구성하면 데이터 처리속도가 빠른 만큼 모니터 해상도를 높이고 소비전력을 낮출 수 있다. 칩의 실장 면적을 절반으로 줄여 더욱 슬림(slim)한 노트북 디자인이 가능해졌다.

 

특히 일반 D램(1866Mb/s)보다 4배 이상 빠른 8Gb/s의 속도로 동작하는 2개의 칩이 각각 32개의 정보출입구(I/O)를 통해 초당 64기가바이트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다. 풀HD급 DVD 12장에 해당하는 양으로, 초고화질(UHD) 컨텐츠를 더욱 부드럽고 선명하게 표현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업계에서 유일하게 양산하고 있는 20나노 8기가비트 D램으로 풀 라인업을 구축하고 지난 해 서버, 모바일 등 프리미엄 시장을 선점했다. 올해에는 그래픽 시장은 물론 노트북 등 보급형 IT시장까지 본격적으로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전략마케팅팀 최주선 부사장은 "게임 콘솔은 물론 일반 노트북까지 최고의 그래픽 솔루션을 제공하게 됐다"며 "향후 20나노 D램 공급을 지속 확대해 프리미엄 메모리 시장의 성장세를 높여 나갈 것"이라 밝혔다.

 

향후 삼성전자는 8기가비트보다 큰 초고용량 D램을 출시해 프리미엄 시장을 선점하고, 20나노 6기가·4기가비트 D램 라인업을 연이어 출시해 전체 D램 시장에서 20나노 D램의 비중을 지속적으로 높여 나갈 예정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