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엔진 소리도 내 마음대로"..현대차 '더 뉴 벨로스터'

  • 2015.01.15(목) 14:15

'엔진사운드 이퀄라이저' 등 최신 사양 적용
1995만~2370만원

현대차의 벨로스터가 더욱 진화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현대차는 세계 최초로 ‘엔진사운드 이퀄라이저’를 적용하고 2030세대의 젊은 감성과 스타일을 만족시킬 차세대 디자인과 신사양을 대거 보강해 상품성을 강화한 ‘더 뉴 벨로스터’를 본격 시판한다고 15일 밝혔다.

‘더 뉴 벨로스터’의 '엔진사운드 이퀄라이저'는 운전자가 직접 차량의 가상 엔진 사운드를 튜닝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주행 모드별(다이나믹, 스포티, 익스트림) 엔진 음량과 ▲저·중·고 음역대별 음색 ▲가속페달 반응도를 정밀하게 세팅해 다양한 종류의 엔진음을 구현할 수 있다.


아울러 운전자가 직접 고른 엔진사운드는 '나만의 엔진사운드 리스트'에 최대 6개까지 저장 후 운전 상황별로 손쉽게 세팅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더 뉴 벨로스터’는 속도 감응형 전동식 파워 스티어링 휠(MDPS)의 데이터 처리 단위를 개선해(16bit→32bit) 주행감을 높였다. 차량 전복 시 에어백을 작동시켜 전복으로 인한 사고 발생시 상해를 최소화시키는 '롤오버 센서(Rollover Sensor)'도 적용했다.

특히 현대차는 1.6 터보 GDi를 탑재한 '더 뉴 벨로스터 디스펙(D-spec)’ 모델에 독자기술로 개발한 7단 더블 클러치 트랜스미션(DCT)을 새롭게 적용했다.

7단 더블 클러치 트랜스미션은 우수한 연비, 스포티한 주행감, 경제성 등 수동변속기의 장점과 운전 편의성을 갖춘 자동변속기의 장점을 동시에 실현한 신개념 변속기다.

‘더 뉴 벨로스터 디스펙(D-spec)’은 7단 더블 클러치 트랜스미션 탑재로 기존 모델보다 4% 향상된 12.3km/ℓ의 연비를 실현했다.(복합연비 기준)

또 현대차는 '더 뉴 벨로스터 디스펙(D-spec)’에 ▲메탈 컬러의 라디에이터 그릴 테두리 ▲18인치 다크 스퍼터링 휠 ▲고탄성 페인트 그립 핸들 ▲신규 수퍼비전 클러스터 ▲반펀칭 가죽 스티어링 휠 등을 추가했다.

'더 뉴 벨로스터'의 판매가격은 ▲유니크 모델이 1995만원 ▲PYL 모델이 2095만원 ▲PYL DCT 모델이 2155만원 ▲디스펙 모델이 2370만원이다.(자동변속기/DCT 적용 기준)

현대차 관계자는 "멋과 성능, 경제성을 모두 중시하는 20~30세대 젊은 고객분들께서 만족할 수 있는 차량으로 지속 보답할 것"이라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