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구조조정' 현대중공업, AS조직도 합친다

  • 2015.01.19(월) 10:20

현대重그룹 조선 3사 AS조직 통합..'그룹선박 AS센터'

본격 구조조정에 돌입한 현대중공업그룹이 이번에는 조선 계열사들의 AS조직을 통합한다. 조직을 슬림화하고 통합 시너지를 내겠다는 복안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은 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 등 조선3사의 선박 AS조직을 통합한 ‘그룹선박AS센터’를 출범시킨다고 19일 밝혔다.

1단계로 현대미포조선과 현대삼호중공업 AS부를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로 이전해 합류시킨다. 이어 엔진기계사업본부와 전기전자시스템사업본부에서 선박용 기자재를 담당하는 AS조직을 추가적으로 통합하는 2단계 사업도 검토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그룹선박AS센터의 출범으로 AS창구를 단일화해 ‘원스톱서비스’를 제공, 고객의 편의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선박용 중․대형 엔진, 전기 기자재 고장 등 다양한 상황에 대한 신속한 대응 체계를 갖추기 위해서다.

또 선박 개조, 도면 지원, 수리 등을 전담하는 기술․수리 인력을 확충하고 선종별 부품을 직접 판매하는 등 유상 AS를 본격화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새로운 사업영역에 진출, 회사의 부가가치 창출에 기여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그룹선박AS센터는 이밖에도 선박의 다양한 AS문제를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동일한 문제의 재발을 막아 장기적으로 선박의 품질 향상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AS센터 운영으로 선박의 건조부터 운항, 폐선(廢船)에 이르기까지 지속적으로 기술을 지원하는 ‘라이프 타임 서비스’가 가능해질 것”이라며 “추진 경과에 따라 ‘현대중공업그룹 AS법인’을 설립하는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조선3사의 영업 조직을 통합한 ‘선박영업본부’를 출범시키고, 최근 해양․플랜트사업을 통합해 ‘해양플랜트사업본부’로 조직을 개편하는 등 경쟁력 확보를 위한 조직 통폐합 및 슬림화에 나서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