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김동관 한화솔라원 실장 "유가하락, 태양광 나쁜영향 없다"

  • 2015.01.25(일) 11:17

다보스포럼서 美 FOX TV와 인터뷰..낙관적 전망 제시

"유가하락이 태양광 시장에 나쁜 영향을 미치지 않습니다. 전력생산용으로 사용되는 석유비중이 매우 낮기 때문입니다. 오히려 전세계 전력생산의 주원료인 천연가스의 경우, 특히 미국시장을 볼 경우 지난 수년간 매우 낮은 수준을 유지함에도 불구하고, 태양광 시장수요는 끊임없이 빠른 성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 한화솔라원 영업실장이 유가하락에도 불구하고 태양광 시장에 대해 낙관적인 전망을 제시했다.

 

25일 한화그룹에 따르면 김동관 실장은 지난 23일 스위스 다보스포럼 현장에서 미국 경제전문케이블 채널인 FOX TV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같은 견해를 밝혔다.

 

김 실장은 최근 급격한 유가하락이 태양광 사업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고, 오히려 미국내에서 태양광 시장 수요가 지속적으로 커짐에 따라 향후 시장 전망을 밝게 본다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 모듈가격 하락에도 불구하고 시스템가격도 하락하면서 정부 보조금 없이도 태양광 시스템이 경쟁력을 갖는 시장이 점차 확대돼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인터뷰는 한화그룹이 지난 2013년 포럼이 열리는 다보스 콩그레스센터(Davos Congress Centre)의 1000㎡의 지붕에 640장의 모듈을 이용해 총 280kW의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한 현장에서 이뤄져 눈길을 끌었다.

 

▲ 김동관 한화솔라원 영업실장이 미국 FOX TV와 인터뷰하는 모습.

 

한화그룹은 스위스 다보스에서 지난 21일부터 24일까지 열린 제 45차 세계경제포럼 연차총회(이하 다보스포럼)에서 ‘새로운 세계 상황(The New Global Context)’이라는 주제에 맞춰 태양광 사업과 글로벌 금융 사업의 미래 등을 모색하며 2010년부터 6년 연속으로 다보스에서 활발한 행보를 펼쳤다.

 

김동관 실장 역시 다양한 행보를 보였다. 김 실장은 21일 Cresta Sun 호텔에서 열린 'Repowering the Economy' 세션에 'discussion leader(패널리스트)'로 참석해 전세계 에너지 관련 업계와 함께 에너지 분산, 탈 탄소 등의 관점에서 새로운 에너지 사업 모델을 모색해 보는 시간을 가졌다.

 

김 실장은 이 자리에서 ‘기업 자본 비용 감소, 규제 완화, 스마트 그리드와 같은 사회적 인프라 투자의 관점에서 태양광 에너지를 인식하고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밖에도 FOX 비즈니스 채널, 불룸버그 등과도 만나 저유가 시대에 직면한 태양광 사업의 희망과 한화솔라원 통합법인의 미래 비전을 설명하기도 했다. 다각적인 측면에서 태양광 사업이 향후 ‘새로운 글로벌 상황’에 맞춰 꼭 필요한 사업임을 강조하고 친환경 에너지로서 발전 가능성이 많은 사업임을 피력했다.

 

지난 12월 한화큐셀과의 합병을 발표하며 세계 태양광 시장 1위로 올라선 한화솔라원의 남성우 대표이사는 세계 2위의 태양광 회사 트리나솔라 창업자인 까오 지판 대표이사와 면담을 갖고 전반적인 태양광 업계 현황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사업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등 긴밀한 관계구축을 이뤄냈다.

 

인도네시아 Indika Energy의 위시누 와르드하나 CEO와는 한화가 갖고 있는 태양광 활용 신재생 에너지 생산 기반을 바탕으로 인도네시아 전력난 해소 등의 방안을 모색하고 장차 아시아 시장의 태양광 에너지 개발을 위한 협력 방안을 공유하기도 했다.

 

또 Roof-top중심의 태양광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일본 LIXIL과의 면담에서는 향후 태양광 사업에 있어 LIXIL의 건축자재 사업과 연계한 사업모델 개발 검토 등의 협력방안을 함께 하기도 했다.

 

이밖에도 2015 다보스 포럼에 한화그룹 대표단으로 참석한 한화케미칼 김창범 대표이사, 한화생명 차남규 대표이사는 각 사업분야별 관련된 세션에 참석하고, 비즈니스 미팅을 이어가는 등 올해에도 글로벌 비즈니스 및 네트워킹을 활발하게 펼쳤다.

 

한화케미칼 김창범 대표는 세계적인 화학기업 솔베이 CEO인 Jean-Pierre Clamadieu를 만나 기존의 범용 사업군에서 특화 사업 위주로 전환한 성공 사례 등을 공유하며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성장 요인을 벤치마킹했다.

 

또 일본 Mitsubishi의 사장인 Yoshimitsu Kobayashi 등을 만난 자리에서는 유가 전망 및 플라스틱, 레이온의 특화사업에 대한 협력을 추진했으며, 전 세계 26개 케미칼 관련사가 참석한 ‘Governors Meeting for Chemical‘ 세션도 함께했다.

 

한화생명 차남규 대표이사는 영국 푸르덴셜 보험의 회장인 Paul Manduca을 만나 현재 한화생명이 베트남, 중국, 인도네시아 보험업에 진출한 것과 관련, 동남아시아 진출 성공 노하우 및 조언에 대해 논의했다. 온라인 상품 판매 관련 노하우 등 다양한 글로벌 금융 비즈니스 전략을 공유하는 시간도 가졌다.

 

한편 한화케미칼 김창범 대표이사와 한화생명 차남규 대표이사는 21일 오후 다보스현지에서 이라클리 가리바시빌리 그루지아공화국 총리를 만났다. 면담에서 그루지아 총리는 그루지아에 대한 적극적인 한화그룹의 투자를 요청했으며, 저가 인프라를 바탕으로 한 충분한 경쟁력 확보 등에 대해 논의하기도 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