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LG디스플레이 'OLED 더 강해진다'..美 UDC와 제휴

  • 2015.01.27(화) 10:01

일본 이데미츠코산 이어 소재업체 잇딴 제휴
시장 확대·차세대 제품 개발 탄력

LG디스플레이는 OLED 경쟁력 강화를 위해 재료업체인 UDC(Universal Display Corporation)와 ‘OLED기술 상호 협력 및 관련특허 라이센스(License) 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1994년 설립된 UDC는 3300개가 넘는 OLED관련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친환경, 저소비전력을 가능하게 하는 인광 OLED 재료 원천특허를 보유하고 있는 세계적인 OLED 소재 원천기술 기업이다.

 

이번 전략적 제휴를 통해 LG디스플레이는 UDC로부터 우수한 OLED 재료공급 및 디바이스(Device) 구조 등을 제안 받게 된다. TV용 OLED 및 플렉시블 OLED 연구, 제품개발 및 생산을 더욱 강화할 수 있어 OLED 시장확대에 가속도를 붙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UDC는 LG디스플레이에 고성능의 OLED 재료를 공급하고 기술개발과 제품화 협력을 통해 디스플레이 분야에서의 글로벌 리딩 고객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 LG디스플레이가 지난 7월 세계 최초로 개발한 18인치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와 UDC는 이번 제휴를 통해 OLED 사업분야에서 시너지를 극대화해 업계에서 확고한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들은 이미 지난 2007년 세계 최초로 4인치 크기의 풀컬러 플렉서블 AMOLED를 공동으로 개발한 바 있다.

 

LG디스플레이 OLED사업부장 여상덕 사장은 "이번 제휴로 OLED TV 시장 확대에도 탄력을 받을 것"이라며 ""LG디스플레이의 플렉시블 및 투명 OLED 개발도 더욱 가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 12월 OLED 소재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일본 이데미츠코산과도 기술협력 및 특허라이센스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