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어닝]현대제철, 본격 성장 돌입..영업익 2배 '쑥'

  • 2015.01.29(목) 17:09

영업이익 전년대비 2배이상 증가..1조4400억원
원가절감과 합병 시너지 덕에 실적 호조

현대제철이 본격적인 성장세에 접어들었다. 작년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2배 가량 증가했다. 대규모 투자 종료와 합병 등에 따른 시너지가 본격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현대제철은 29일 작년 영업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액은 전년대비 25.1% 증가한 16조329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도 전년대비 100.9% 늘어난 1조4400억원을 나타냈다. 영업이익률은 지난 2013년 5.6%에서 작년 9.0%로 크게 증가했다. 당기순익은 전년대비 10.1% 늘어난 7511억원을 기록했다.

제품생산량은 전년대비 20.1% 증가한 1910만톤을 기록했다. 특히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량이 전년대비 29.7% 증가한 822만톤을 나타냈다.

현대제철은 중국산 철강재 수입 증가와 수요산업 부진 등의 어려운 경영환경을 극복하기 위해 작년 총 5372억원의 원가절감을 달성했다. 현대하이스코 냉연부문 합병에 따른 생산 및 품질 통합관리로 원가 경쟁력을 강화하는 등 합병시너지는 1609억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대규모 투자 종료에 따른 수혜도 입었다. 지난 2013년 3고로 완공으로 대규모 투자가 마무리됨에 따라 2013년 12조7004억원에 달하던 차입금은 11조9884억원으로 줄었다. 이에 따라 120.1%에 달하던 부채비율이 108.8%로 낮아졌다.

작년 착공한 연산 100만톤 규모의 특수강 공장은 지난 25일 기준 40.8%의 공정률을 기록하고 있다. 오는 2016년 2월 양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작년에 인수한 동부특수강은 사명을 '현대종합특수강'으로 바꾸고 특수강 제품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현대제철은 고부가 제품 생산을 위한 연구개발에 투자를 집중할 계획이다. 지난 2013년 자동차 전 강종 개발을 완료한 데 이어 작년 초고강도 강판 제품 연구개발에 주력했다. 올해부터는 조선·해양 후판 개발과 자동차용 고품질 특수강 개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한편, 현대제철은 올해 철강업황에 대해서도 어려움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세계 철강수요 둔화와 지속적인 중국산 저가 철강재의 유입 증가로 국내 철강업채들이 고전할 것으로 내다봤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지속되는 철강시황 부진을 극복하기 위해 고부가 제품 중심의 생산체제를 구축할 것"이라며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제품 경쟁력 및 고객 맞춤 솔루션 마케팅을 강화해 올해 판매량 1972만톤을 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