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삼성·현대차·LG 등 3조 규모 협력대금 조기지급

  • 2015.02.04(수) 13:22

삼성, 7800억원 규모..전통시장 상품권 200억 구입
현대차, 1조2300억원·LG 1조1000억원 등

삼성과 현대차, LG 등 대기업들이 설 명절을 맞아 3조원 규모의 협력사 대금 조기지급에 나선다.

 

삼성은 4일 설 명절을 맞아 내수경기를 활성화하고 협력회사 자금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물품대금을 1주일 가량 조기 지급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등 17개 계열사가 참여하며 총 7800억원 규모다.

 

삼성은 또 서민경제 활성화, 전통시장 살리기에 동참하는 의미로 200억원 규모의 전통시장 상품권을 구매한다. 설 연휴기간 동안 사업장에 출근해 근무하는 임직원들과 협력회사 직원들에게 지급할 계획이다.

 

LG그룹 역시 1조1000억원 규모의 협력대금 조기지급에 나선다. LG디스플레이가 약 5000억원을 조기지급하는 것을 비롯해 LG전자, LG화학, LG유플러스 등 9개 주요 계열사가 오는 6일부터 17일까지 대금지급을 실시한다.

 

LG도 전통시장 및 내수 활성화를 위해 온누리상품권을 구입할 계획이다. 지난해에는 설과 추석을 합쳐 170억원의 온누리상품권을 구입해 협력회사와 직원들에게 지급한 바 있다.

 

삼성과 LG에 앞서 현대차그룹도 총 1조2300억원의 납품대금 조기지급을 발표했다. 현대차와 기아차, 현대모비스, 현대제철 등 협력사 2000여개가 대상이다.

 

현대차그룹은 2, 3차 협력사들도 어려움이 없도록 하기 위해 1차 협력사들이 설 명절 이전에 2, 3차 협력사들에 납품대급을 앞당겨 지급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