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삼성전자 TV, 9년 연속 1위..점유율 역대 최고

  • 2015.02.23(월) 11:03

UHD TV시장도 첫 1위..점유율 34.7%
삼성·LG 등 한국기업 점유율 절반 육박

 

삼성전자가 글로벌 평판 TV 시장에서 9년 연속 1위를 기록했다.

 

23일 시장조사기관 디스플레이서치 자료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14년 연간 매출 기준 점유율 29.2%로 역대 최고를 기록하며 9년 연속 1위 기록을 달성했다.

 

2위는 LG전자로 16.7%, 일본 소니는 7.9%로 3위를 차지했다. 하이센스와 TCL이 각각 5.5%와 4.6% 점유율을 기록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한국 TV업체들이 세계 평판TV 시장의 절반 가량을 차지한 셈이다.

 

삼성전자는 UHD TV 시장에서도 비약적인 판매량 신장을 기록하며 2013년 11.9%에서 20% 포인트 넘게 상승한 34.7%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2위 LG전자 점유율은 14.3%, 소니는 10.0%를 기록했다. 하이센스 8.2%, 스카이워스 6.3% 등이 뒤를 이었다.

 

 

삼성전자는 이같은 성과에 대해 "글로벌 TV 시장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가운데 북미 등 프리미엄 시장에서 초고화질 UHD TV와 새로운 형태의 커브드 TV를 앞세워 TV 시장 트렌드를 주도하며, 경쟁사와 차별화된 제품으로 고객들을 사로잡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삼성전자는 북미 시장에서 35.4%의 높은 점유율로 경쟁 업체들을 따돌렸다. 또 글로벌 최대 규모의 시장으로 현지 업체들이 강세를 보이고 있는 중국에서도 UHD TV 시장 점유율 20.4%로 1위를 달성했다. 프리미엄 시장과 보급형 시장을 동시에 공략한 삼성전자의 전략이 맞아 떨어졌다는 설명이다.

 

디스플레이서치는 오는 2018년쯤 세계 평판 TV 시장에서 UHD TV의 점유율이 30%를 넘어설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프리미엄 TV 시장 경쟁력이 앞서는 만큼 향후 글로벌 TV 시장에서도 지속적으로 영향력을 미칠 것이란 전망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김현석 사장은 “작년 한해 글로벌 TV 시장 상황이 쉽지 않았지만 다양한 프리미엄 및 보급형 제품을 앞세워 9년 연속 글로벌 TV 시장의 1위를 달성했다”며 “올해도 새롭게 선보인 SUHD TV의 뛰어난 화질 경쟁력을 앞세워 글로벌 TV 시장 10년 연속 1위라는 대기록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