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삼성SDI, 북미 최대발전사 Duke와 손 잡았다

  • 2015.07.01(수) 08:51

ESS프로젝트에 리튬이온배터리 공급
상업용 이어 전력용 시장 확대 기반

삼성SDI가 북미지역 최대 발전사업자와 사업협력에 나선다.

 

삼성SDI는 1일 듀크에너지의 36MW ESS 프로젝트에 리튬이온배터리와 배터리관리시스템(BMS)를 공급한다고 밝혔다.

 

삼성SDI는 작년 10월 미국 GCN(Green Charge Networks)와 25MWh규모의 상업용 ESS 공급 계약을 체결한 데 이어, 이번엔 전력용ESS 프로젝트까지 수주함에 따라 북미 ESS시장 선점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삼성SDI는 세계적으로 석탄, 원자력, 천연가스, 신재생에너지 등을 포함해 약 58GW의 발전 능력을 갖추고 있는 Duke와 사업 협력을 통해 향후 북미 ESS 시장 진출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는 미국 텍사스 서부에 위치한 'Notrees 풍력발전소'에 설치된 납축배터리 ESS를 리튬이온배터리 ESS로 교체하는 프로젝트다. 'Notrees 풍력발전소는 2009년 가동을 시작한 대규모 풍력발전소로 2012년부터 32MWh의 납축배터리 ESS를 연결해 운영해 왔다.

 

납축배터리의 경우 리튬이온배터리에 비해 에너지밀도가 낮아 부피가 크고 수명도 짧을 뿐 아니라 출력도 떨어지는 단점이 있다. Duke는 기존 납축배터리를 리튬이온배터리로 순차적으로 교체하기로 결정하고 삼성SDI를 최종 공급자로 선정했다.

 

삼성SDI는 이번 교체사업을 통해 확보된 데이터와 노하우를 바탕으로 글로벌 납축배터리 ESS교체 수요에도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

 

Duke 상업용 포트폴리오(Commercial Portfolio)부문 그레그 울프(Greg Wolf) 사장은 "진보된 배터리 기술력을 통해 풍력발전소와 ESS의 기능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됐다"며 “새롭게 업그레이드 된 리튬이온배터리 ESS는 향후 풍력발전소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SDI ESS사업팀장 김우찬 전무는 “이번 수주는 삼성SDI가 보유한 우수한 기술과 품질, 서비스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북미 최대 발전사와의 협력 관계를 구축했다는 점에 큰 의의가 있다"며 " ESS 1위 기업으로 글로벌 최대 시장인 북미에서도 확고한 리더십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미국의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네비건트리서치 2014년 자료에 따르면 미주 리튬이온배터리 ESS시장은 2015년 340MWh에서 2020년 4300MWh로 급격하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