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포토] '쏘나타, 새로운 심장이 뛴다'

  • 2015.07.02(목) 10:59

▲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플로팅 아일랜드에서 모델들이 현대자동차의 '2016년형 쏘나타'를 선보이고 있다. '2016년형 쏘나타'는 기존 2.0 가솔린 중심의 라인업에서 1.7디젤, 1.6 터보, 플러그인하이브리드 모델을 추가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힌 것이 특징이다. /이명근 기자 qwe123@
 
현대자동차가 2016년형 쏘나타를 출시하면서 라인업을 7개로 확대했다. 기존 라인업에 다운사이징 엔진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 신규 모델 3종을 추가했다.
 
2일 현대차는 파워트레인을 기존 2.0 가솔린 중심에서 1.7 디젤, 1.6 터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까지 늘린 연식변경 쏘나타를 출시했다. 이로써 쏘나타는 신규 3종 모델과 기존 2.0 CVVL, 2.0 터보, 하이브리드, LPi 모델을 더해 7가지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2016년형 쏘나타는 엔진에 따른 제품 특성에 맞춰 램프 등 일부 디자인을 변경했다. 어드밴스드 에어백을 기본 장착하고 현가장치(서스펜션)에 알루미늄 재질을 적용하는 등 주행 및 안전사양을 개선했다. 주력 2.0 모델은 상품성을 높이고 가격은 동결했다.
 
1.7 디젤과 1.6 터보는 7단 DCT(더블 클러치 변속기)를 얹어 연비와 성능을 개선했다. 1.7디젤 가격은 2495만~2950만원 선이다. 1.6 터보 모델은 기존 2.0CVVL 모델 대비 연비는 6%, 출력은 7%, 토크는 31% 상승한 수치다. 가격은 2410만~2810만원이다.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는 9.8kWh 대용량 배터리와 50kW 모터를 적용해 EV(전기) 모드와 HEV(하이브리드) 모드로 모두 주행이 가능하다. 완충후 모터로만 약 44km를 주행할 수 있다. 연비는 HEV모드에서 17.2km/ℓ이며, EV모드에서는 4.6km/kWh다. 가격은 3990만~4260만원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