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반전을 꿈꾸다..고효율 태양전지 확대

  • 2015.10.01(목) 15:00

태양전지, 내년까지 고효율 타입으로 전면 전환

현대중공업이 그동안 부진했던 그린 에너지 부문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면서 반전을 모색키로 했다. 이를 위해 고효율 태양전지(Solar Cell) 생산을 확대한다.

현대중공업은 현재 진행하고 있는 일반 타입과 고효율 펄(PERL) 타입 두 종류의 단결정(單結晶) 태양전지의 생산을 내년 초까지 모두 펄 타입으로 전한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생산라인 전환은 기존 일반 태양전지 생산라인에 펄 타입 생산에 필요한 설비를 추가로 설치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전환이 완료되면 현대중공업은 연간 200MW 이상의 펄 타입 태양전지를 생산할 수 있게 된다.


펄 타입 태양전지는 후면에 표면 결함을 줄여주는 박막(薄膜)기술 등을 적용해 일반 태양전지에 비해 평균 효율이 1% 포인트 가량 높은 고효율 제품이다.

태양광 모듈(Solar Module)은 여러 개의 태양전지를 결합해 제작한다. 펄 타입 태양전지로 제작한 모듈은 일반 모듈에 비해 동일한 면적에서 5% 가량 많은 발전량을 얻을 수 있다.

현재 전 세계 태양광 시장은 고효율, 고출력의 모듈 제품에 대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현대중공업은 시장의 수요 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펄 타입 태양전지 생산라인 증설을 결정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10년부터 고효율 태양전지 시장 공략을 위해 펄 타입 태양전지의 원천기술 개발에 착수하며 기술을 축적해 왔다. 현재 개발 중인 차세대 제품은 효율 21.4%를 기록한 바 있다. 이는 현재 시장의 주력 펄 타입 태양전지보다 1% 포인트 이상 높은 수준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태양광 시장은 최근 선진국들의 공급확대 기조가 유지되며 안정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며 “지속적인 투자와 기술 개발로 미국, 일본, 유럽 등 주요 시장에서 브랜드 입지를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단결정 외에도 연산 600MW 규모의 다결정(多結晶) 태양전지 생산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