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포토]"여기 온 이유 모른다" 이상득 前의원 검찰 소환

  • 2015.10.05(월) 13:09

▲ 포스코 비리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득 전 새누리당 의원이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반포대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이날 이 전 의원을 상대로 포스코켐텍의 협력사인 티엠테크 등 포스코와의 거래 과정에 개입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확인할 방침이다. /이명근 기자 qwe123@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득(80) 전 새누리당 의원이 5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에 출석했다.
 
검찰이 포스코 수사를 시작한 지 거의 7개월 만이자, 지난 2012년 저축은행으로부터 불법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 돼 1년 2개월간의 수감 생활을 마치고 만기 출소한 지 2년 1개월여만이다.
 
날 오전 10시22분께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한 이 전 의원은 거동이 쉽지 않은 듯 부축을 받으며 천천히 걸어와 포토라인에 섰다. 
 
이 전 의원은 정준양 전 포스코그룹 회장의 선임에 부당하게 영향력을 행사한 사실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왜 내가 여기(검찰청) 왜 와야 하는지 이유를 정확히 모르고 왔다. 하나하나 묻는 데 대답을 하기가 좀 힘들다"고 심경을 밝혔다.
 
그는 이어 협력업체에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과 협력업체를 통해 조성한 비자금이 정치자금으로 흘러들어갔는지 여부에 대해 "그런 일은 없다"고 부인하며 조사를 받으러 들어갔다. 만기 출소한지 2년 1개월여만에 다시 검찰 조사를 받게 된 심경에 대해선 입을 굳게 다물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조상준)는 이 전 의원을 상대로 그의 측근이 실소유주였던 티엠테크 등 포스코 협력업체 3곳을 통해 30억원대 비자금을 조성하는데 얼마나 관여했는지를 집중 조사할 예정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