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브랜드 가치서 '아우디' 앞섰다

  • 2015.10.05(월) 15:09

'인터브랜드' 조사..현대차 39위·기아차 74위

현대차가 글로벌 브랜드 순위에서 작년보다 한단계 상승하며 처음으로 3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기아차는 작년과 동일한 74위를 기록했다. 이로써 현대차와 기아차는 모두 글로벌 100대 브랜드를 유지했다.

현대차는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업체 ‘인터브랜드(Interbrand)’가 발표한 ‘2015 글로벌 100대 브랜드(Best Global Brands 2015)’에서 브랜드 가치 113억 달러(약 13조4000억원)으로 작년보다 순위가 한계단 상승한 39위에 올랐다고 5일 밝혔다.

이로써 현대차는 글로벌 브랜드 평가에서 30위권에 처음 이름을 올리며 지난 2005년 국내 자동차 업체 중 처음으로 100대 브랜드에 진입한 이후 11년 연속 선정되는 기록을 달성했다. 또 작년 기록한 104억 달러보다 8.5% 증가한 113억 달러의 브랜드 가치로 2년 연속 100억 달러를 돌파했다.


현대차의 올해 브랜드 가치는 지난 2005년의 35억 달러와 비교해 3배가 넘게 증가했다. 순위도 84위에서 45계단 상승했다. 특히 최근 11년간 브랜드 가치 상승률에서는 글로벌 자동차 업체 가운데 당당히 1위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자동차 브랜드 순위에서도 지난 2012년부터 4년 연속 아우디를 제치며 작년과 동일한 7위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지난 2011년 새로운 브랜드 방향성인 ‘모던 프리미엄(Modern Premium)’을 선포하고 현대차라는 브랜드를 통해 고객과 소통하는 모든 과정에서 차별화된 감동과 경험을 제공하고자 노력해왔다.


아울러 기아차도 4년 연속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 선정됐다. 기아차는 약 57억 달러(약 6조6000억원)의 브랜드 가치를 기록,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74위에 올랐다.

기아차는 지난 2012년 87위를 기록하며 처음으로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 진입했으며 이듬해 83위, 2014년에는 9계단 상승한 74위를 기록했다. 올해도 전년과 동일한 순위를 유지하며 4년 연속 100대 브랜드에 선정됐다.

특히 기아차는 지난해 기록한 54억 달러보다 5% 증가한 57억달러의 브랜드 가치를 달성했으며 이는 ‘디자인 경영’을 선포한 지난 2007년의 9억 달러와 비교해 6배 이상(530%) 증가한 수치다.

기아차의 이런 성장은 부단히 추진해온 품질 경영과 혁신적인 신차 출시, 전세계적으로 성과를 인정받고 있는 디자인 경영 및 브랜드 경영의 체계적 추진 결과인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세계적으로 권위를 인정받고 있는 브랜드 컨설팅 업체 ‘인터브랜드’는 매년 전세계 주요 브랜드의 가치 평가를 실시해 ‘글로벌 100대 브랜드’를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각 브랜드의 가치는 재무상황과 마케팅 측면을 종합적으로 측정해 각 브랜드가 창출할 미래 기대수익의 현재가치를 평가해 산정된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