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3분기 영업이익 7.3조..'반도체+환율효과'

  • 2015.10.07(수) 09:13

반도체·디스플레이 등 부품 호조
환율효과도 작용..스마트폰 '예상수준'

삼성전자가 지난 3분기 예상을 상회하는 실적을 기록했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 부품사업 실적이 좋았고, 환율효과가 더해진 결과다. 다만 스마트폰 부문의 수익성 회복은 기대만큼 크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7일 잠정실적 발표를 통해 지난 3분기 연결기준 매출 51조원, 영업이익 7조30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분기에 비해 매출은 5.07%, 영업이익은 5.8% 증가했다.

 

이같은 실적은 당초 증권가의 전망을 뛰어넘는 수준이다. 증권가에서는 삼성전자 3분기 영업이익 규모를 6조원 중반대로 추정해 왔다.

 

 

이번 실적개선은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 부품사업이 호조를 기록했고, 우호적인 환율도 작용했다는 평가다.

 

반도체의 경우 상반기에 비해 메모리반도체 시황이 부진했지만 고부가가치 제품비중이 높은 삼성전자의 경우 이를 상쇄했다는 분석이다. 또 시스템LSI 부문의 실적이 좋아진 점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중저가폰 등에 OLED 탑재가 늘어나며 디스플레이 부문의 실적도 개선된 것으로 보인다. 상반기에 비해 달러화 대비 원화환율이 약세를 보였다는 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줬다.

 

반면 휴대폰 부문의 실적은 기존 증권사들의 전망 수준에 머문 것으로 관측된다. 증권사들은 삼성전자 IM부문 3분기 영업이익 규모를 2조원 초중반대로 추정해 왔다.

 

삼성전자는 잠정실적 발표에 이어 이달말 확정실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