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프리스케일 자율주행차 부품개발 나선다

  • 2015.10.07(수) 11:17

차세대 지능형 카메라시스템 공동 개발

LG전자가 미국 반도체 회사인 프리스케일(Freescale)과 차세대 자율주행차용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 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 핵심부품을 공동 개발한다.

 

LG전자는 최근 프리스케일과 ‘차세대 지능형 카메라 시스템’을 공동 개발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차세대 지능형 카메라 시스템은 주행 중 운전자가 발견하지 못한 장애물을 자동으로 인식해 차량이 바로 멈출 수 있도록 제어한다. 또 정확한 전방 인식으로 차량이 주행차선을 이탈하면 운전자에게 경고음을 알려주고, 도로 위 속도제한 표시를 자동으로 인식해 차량이 제한 속도를 넘지 않도록 도와준다.

 

이번 협력으로 LG전자는 정확성과 안정성을 높인 자율주행차 부품의 개발 속도를 높일 수 있게 됐다. LG전자는 가전과 모바일 분야에서 영상 및 센서, 무선통신 등 카메라 시스템 개발에 필요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 노하우를 축적하고 있다.

 

이를 프리스케일이 확보하고 있는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 프로세서 개발 역량과 결합해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전자 VC사업본부 이우종 사장은 “LG전자는 미래형 자동차가 요구하는 전장과 IT 기술력을 풍부하게 갖추고 있다”며 “자율주행차의 부품 개발 능력을 강화할 수 있는 완벽한 파트너를 확보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프리스케일 오토모티브 MCU그룹 총괄 매트 존슨(Matt Johnson) 부사장은 “양사의 역량을 상호보완해 자율주행차의 안정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차별화된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 부품 개발 역량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고 평가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