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포스코와 손 잡았다

  • 2015.10.08(목) 17:23

전략적 협력 강화 위한 MOU 체결

르노삼성이 포스코와 손잡고 상호 협력 강화에 나선다.

르노삼성은 8일 포스코와 전략적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르노삼성은 이번 MOU를 통해 신차 생산에 따른 고강도 강판 개발, 신소재 적용 등과 관련해 포스코와의 기술 협력을 확대키로 했다. 포스코는 르노삼성에 경쟁력 있는 고품질의 자동차 소재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전략적 파트너십을 공고히 해 차량 품질과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기로 했다.

서울 강남구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르노삼성 프랑수아 프로보 사장을 비롯해 포스코 오인환 철강사업본부 본부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프랑수아 프로보 르노삼성 사장은 "포스코는 업계 최고의 기술력과 혁신 역량을 보유한 최우수 파트너로서 이번 MOU 체결은 르노삼성과 포스코가 우호 관계를 더욱 증진하고 전략적 파트너십을 확고히 하는 토대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오인환 포스코 철강사업본부 본부장은 “르노삼성과 포스코가 손을 맞잡고 함께 지혜를 모은다면 내실 있는 발전을 이루며 양사가 상생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생산, 기술, 마케팅 등 다양한 방면에서 최고의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협력을 한층 더 강화해나가자”고 제안했다.

르노삼성은 내년 중대형 세단, 중형 SUV 등 신차를 연이어 생산할 예정이다. 따라서 포스코 철강재의 꾸준한 수요가 예상된다. 특히, 신차에는 포스코의 외판용 고강도 강판과 국내최초로 TWB(맞춤식 재단용접)-HPF(열처리 프레스 성형) 기술이 적용돼 차체 경량화 수준을 한 단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르노삼성과 포스코는 세계 최초 마그네슘 판재 양산차 적용, 국내최초 LPG 도넛 탱크 개발 등 첨단기술 연구에 협력해왔다. 향후 포스코는 월드프리미엄 제품에도 '솔루션마케팅'을 강화해 르노삼성에 더 많은 가치를 제공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