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기아차, '신형 K5'로 중국 시장 잡는다

  • 2015.10.14(수) 09:28

중국형 신형 K5 출시..안전·편의사양 댜거 탑재

기아차가 중국 시장에 '중국형 신형 K5'를 선보이며 본격적인 시장 공략에 나섰다.

기아차 중국 합작법인 둥펑위에다기아(東風悅達起亞)는 13일(현지시간) 중국 상해 엑스포센터에서 김견 둥펑위에다기아 총경리 등 기아차 관계자와 중국 주요 정부기관 관계자, 딜러 대표, 기자단 등 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중국형 신형 K5’의 공식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중국형 신형 K5’는 1세대 K5의 디자인 정체성을 계승하고 터보 GDI 라인업 확대와 최고 수준의 안전성 및 최신사양을 적용한 현지 전략 차종으로 새롭게 태어났다.


기아차는 ‘중국형 신형 K5’의 ▲새로운 듀얼 외장 디자인 ▲T-GDI 라인업 확대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성 ▲최첨단 신사양 ▲후석 공간 및 편의성 등을 바탕으로 중국 중형차 시장을 이끌겠다는 계획이다.

‘중국형 신형 K5’는 중국 현지 사정과 소비자의 선호도를 반영하여 다양한 사양들이 추가 적용됐다.

최근 대기 오염이 심각해짐에 따라 오염 물질의 실내 유입 차단 및 공기 정화 기능이 있는 ‘공기 청정 시스템’을 탑재했다. 또 중국 최대 포털 사이트인 바이두(百度)의 커넥티비티 플랫폼 ‘카라이프’를 통해 ‘중국형 신형 K5’ 운전자가 차량과 스마트폰을 연동해 사용할 수 있는 다양한 스마트 기능이 포함됐다.

아울러, 현지 도로 사정이 좋지 않은 중국시장의 특성을 반영해 국내 ‘신형 K5’대비 전고를 10mm 높여 상품성을 더욱 향상시켰다.

‘중국형 신형 K5’의 외관은 기존 1세대 K5의 스포티하고 세련된 디자인 정체성을 계승하면서도 럭셔리한 디자인과 볼륨감 있는 인테리어를 완성했다. 중국 현지에서 동급 최초로 모던(MX), 스포츠(SX) 듀얼 외장 디자인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특히 ‘중국형 신형 K5’는 1.6터보 GDI 모델에 7단 DCT를 기본 적용했으며 고성능 2.0터보 GDI 및 2.0 MPI 엔진 라인업 확대로 고성능 중형차의 이미지를 구현했다.

아울러 ‘중국형 신형 K5’는 51%의 초고장력 강판을 적용하고 ▲자동 긴급 제동장치(AEB) ▲어드밴스드 스마트 크루즈컨트롤(ASCC) ▲차선이탈 경보시스템(LDWS) ▲하이빔 어시스트(HBA) ▲스마트 후측방 경보시스템(BSD) ▲급제동 경보시스템(ESS) 등 안전 사양을 대거 탑재했다.

이밖에도 운전석 무릎 에어백 등 7 에어백 적용으로 중국 C-NCAP(China New Car Assessment Program) 충돌 테스트 별 5개 수준의 안전성을 확보했다. 이와 함께 ▲바이펑션(Bi-Function) HID 헤드램프 ▲다이나믹 벤딩 라이트(DBL)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EPB) ▲자동주차 보조시스템(SPAS) ▲핸즈프리 트렁크 ▲JBL 10스피커 ▲유보(UVO) 텔레매틱스 시스템 등 다양한 편의사양도 갖췄다.

김 견 둥펑위에다기아 총경리(부사장)는 “중국형 신형 K5의 업그레이드된 사양 및 안전성, 넓은 승차 공간과 강력한 동력 성능으로 중국 중형차 시장에서 기아차의 경쟁력을 한 단계 끌어 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