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세계철강협회 '올해의 혁신상' 수상

  • 2015.10.14(수) 09:38

'고연성 린 듀플렉스 스케인리스강' 개발 공로 인정

포스코가 세계철강협회가 수여하는 '올해의 혁신상'을 수상했다.

포스코는 12일(현지시간)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제49차 세계철강협회(WSA) 연례총회에서 '올해의 혁신상(Innovation of the year)’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포스코는‘고연성 린 듀플렉스 스테인리스강’개발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혁신상 수상은 지난 2012년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 포스코 권오준 회장은 12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열린 제 49차 세계철강협회(WSA) 연례총회에서 '올해의 혁신상'을 수상했다.

고연성 린 듀플렉스 스테인리스강은 일반적인 스테인리스 강종 수준의 성형성과 내식성은 유지하면서도 가격이 비싼 니켈, 몰리브덴 등의 원료 함량은 크게 낮춰 원가 경쟁력을 높인 제품이다.

특히 이번에 개발한 고연성 린 듀플렉스 스테인리스강은 포스코 고유의 제철 신공법인 포스트립(poStrip) 기술을 적용해 생산한 것이 특징이다.

포스트립 기술은 기존의 연주·가열로·조압연·사상압연 등의 공정을 하나로 단순화한 것으로 쇳물에서 별도의 처리과정 없이 바로 열연 코일을 생산할 수 있다. 따라서 에너지 소비를 크게 절감함은 물론 이산화탄소, 질소산화물, 황산화물 등의 배출량도 대폭 줄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포스코는 지난 2009년 '고연성 린 듀플렉스 스테인리스강' 기술 개발에 들어가 지속적인 품질 개선 및 최적화 작업을 거쳐 지난 해 9월 양산에 돌입했다.

고연성 듀플렉스 스테인리스강은 현재 양식기(洋食器)를 비롯해 파이프 장식관 등의 건자재용으로 주로 판매되고 있다. 향후 지속적인 솔루션 마케팅 활동을 통해 건축 외장재, 옥내 일반 배관, 가전 등 수요를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세계철강협회는 지난 2010년부터 매년 연례총회 마지막 날 ‘스틸 어워드’를 열어 혁신, 지속가능성, 웹사이트 등 총 7개 부문에 대해 시상해 오고 있다. 포스코는 2010년 우수 지속가능성 보고 부문에서 수상한데 이어 지난 2012년에는 포스코 고유의 전기자동차용 철강차체로 혁신상을 받은 바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