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중국 공략 첨병 '화남 테크센터' 오픈

  • 2015.10.15(목) 08:15

국내 석유화학사 최초 중국 광저우에 화남 테크센터 운영

LG화학이 국내에 이어 중국에서도 고객지원 전담조직인 ‘테크센터’를 설립하고 서비스를 확대한다. 중국 현지 고객사의 제품 개발을 돕고, 이들에게 토탈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중국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기 위해서다.

 

LG화학은 중국 광둥성 광저우시에 위치한 ‘화남 테크센터’에서 고객 초청행사를 개최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고 15일 밝혔다. 행사에는 정해관 광저우 부총영사와 천지엔롱 광저우시 경제개발구 비서장, 박진수 LG화학 부회장을 비롯해 150여개 현지 고객사 및 협력사 대표 등이 참석했다.

 

 

LG화학의 테크센터는 기초소재사업본부 산하의 TS&D(Technical Service& Development) 전문 조직이다. 이곳에선 기초소재 사업부문 제품에 대한 기술 개발과 지원, 소재개발, 신시장 개척, 기술 교육 등이 이뤄진다. 고객사와 함께 제품을 공동개발하거나 고객사들의 상품개발을 지원해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는데 도움을 준다. 

 

이를 통해 고객사들의 원가 절감과 생산성 증대, 품질 향상 등을 이끌어내 고객의 솔루션 파트너 역할을 하는 것이 테크센터의 궁극적 목표다. 국내에선 1995년부터 대전 테크센터가 운영되고 있다.

 

화남 테크센터는 지하 1층에서 지상 2층으로 연면적 4000㎡(1200평) 규모로 지어졌다. 고객 지원을 위한 첨단 분석 및 가공 설비에만 30억원이 들었다. 현지 채용 인원을 포함한 소속 연구 인력은 40여명 수준으로 중견기업 연구소 이상의 설비와 전문 인력을 갖추고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LG화학이 중국에서도 테크센터를 운영하는 것은 중국 매출 비중이 급증하고 있어서다. LG화학은 지난해 전체 매출의 40%가 넘는 10조원을 중국에서 달성했다.

 

LG화학은 화남 테크센터를 통해 현지 고객 대응 시간을 기존의 절반 수준으로 줄이고, 신규 고객 확보 및 기존 고객사와의 협력을 통해 제품 판매량을 기존보다 50% 이상 확대(30만톤)할 계획이다. 

 

또 현지 고객사에 응용기술을 전수하고 신제품 공동 개발에도 나서며 토탈 패키지 기술 서비스를 제공해 중국 내에서 모든 고객 서비스를 가능케 하는 ‘현지 완결형 TS&D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LG화학은 화남 테크센터로 중국 전역을 커버할 수 있는 고객 서비스망 강화를 위해 설비투자를 지속하고 연구 인력도 확대할 방침이다. 지난해 말 기준 60여명이던 중국 전체 연구 인력은 테크센터 개소로 100여명이 됐고, 내년에는 120명까지 늘어난다.

 

박진수 부회장은 “화남 테크센터 설립으로 중국 현지 고객사들이 안고 있는 기술적 문제를 정확하게 진단하고 신속하게 해결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화남 테크센터는 현지에 최적화된 맞춤형 서비스로 고객사에게 한 발 앞선 첨단 기술서비스와 가치를 제공해 중국 시장을 선도하는 첨병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