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LG전자, 50만원대 '넥서스 5X' 국내 출시

  • 2015.10.19(월) 10:01

안드로이드 6.0 마시멜로 탑재
16GB, 32GB 출시

LG전자가 구글 최신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6.0 ‘마시멜로(Marshmallow)’를 탑재한 ‘넥서스 5X’를 국내 이동통신사 3사를 통해 20일 출시한다. 출고가는 16GB버전 50만8200원, 32GB버전 56만8700원이고, 색상은 블랙, 화이트 2가지다.

 

‘넥서스 5X’는 2012년 ‘넥서스4’, 2013년 ‘넥서스5’에 이은 구글과의 세 번째 합작품이다. 20일부터 전 세계 약 40개국에서도 온·오프라인 판매를 시작한다.

 

 

LG전자는 ‘넥서스5X’에 500만화소 전면카메라와 ‘LG G4’와 동급의 이미지센서를 내장한 1230만화소 후면카메라를 적용했다. 카메라 UX(사용자경험)도 대폭 강화해, 4K(풀HD 해상도의 4배) 동영상 촬영 기능과 초당 120프레임 슬로우 모션 촬영 기능을 지원한다.

 

또, 최근 출시된 디바이스에 속속 탑재되고 있는 ‘USB C타입 포트’를 적용해 연결 편의성을 높였다. 보급형 제품임에도 지문인식기능을 탑재해 보안성도 한층 강화됐다.

 

외신 ‘폰 아레나(Phone Arena)’는 13일 구글코리아 행사에서 구글 안드로이드 엔지니어링 총괄 부사장 ‘데이브 버크(Dave Burke)’가 “LG전자는 구글의 최고 파트너(LG Electronics is the best partner for us in engineering the Nexus smartphones)”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흥미로운 온라인 설문조사를 홈페이지에서 진행하고 있다.

 

‘누가 최고의 넥서스 파트너였나(Who was the best Nexus Partner?)’라는 설문에, 한국시간 17일 15시 기준 총 2,015표 가운데 LG전자가 1,404표(약70%)를 받아 압도적인 1위를 달리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