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대우조선해양, 부장급도 30% 줄인다

  • 2015.10.19(월) 14:03

희망퇴직·권고사직 통해 300~400명 감원 추진
퇴직 위로금 최대 1억4000만원 규모

대우조선해양이 구조조정의 일환으로 부장급 직원 30%를 감원키로 했다. 이에 따라 약 300~400명 가량이 감원 대상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업계 등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은 부장급 이상 고직급자 1300여 명을 대상으로 인원 감축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 중 30% 가량인 약 300~400명이 인원 감축 대상에 올랐으며 현재 의망 퇴직과 권고 사직 등을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퇴직 위로금 규모는 최대 1억4000만원선이 될 것으로 보인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현재 희망퇴직 신청을 받고 있다"며 "규모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지만 대략 전체 대상인원의 30%선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퇴직 위로금은 최대 1억4000만원 선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우조선해양은 현재 대주주인 산업은행 주도로 실사 작업에 들어간 상태다. 그 결과에 따라 최종 인력 감축 규모도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달 말을 목표로 인력 구조조정 작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분기 3조원대 손실을 기록하면서 구조조정의 일환으로 지난 8월부터 부장급 이상 인력에 대한 감축 작업에 돌입했다. 앞서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6월 이후 임원 감축 작업에 들어가 기존 본사 임원을 55명에서 42명으로 줄인 바 있다.

아울러 대우조선해양 다동 사옥을 포함한 비핵심 자산과 부동산 자산 등의 매각을 추진 중이다. 산업은행은 이번 주 중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실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