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LG화학, 손목에 감는 배터리 경쟁

  • 2015.10.20(화) 11:00

밴드형 배터리 나란히 공개
웨어러블 기기 사용시간 확대

삼성SDI와 LG화학이 나란히 웨어러블 기기 시장을 겨냥한 신기술을 선보였다. 섬유처럼 자유롭게 휘는 배터리를 이용해 손목에 감을 수 있는 '밴드형' 배터리가 그 주인공이다.

 

기존 웨어러블 기기의 제한적인 배터리 용량을 상당부분 개선시킬 수 있다는 설명이다. 스마트 워치 등 웨어러블 기기의 시장 확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SDI, 스트라이프형·밴드형 배터리 선보여

 

삼성SDI는 20일부터 3일간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인터배터리 전시회에서 스트라이프(Stripe) 배터리와 밴드(Band) 배터리를 선보였다.

 

삼성SDI가 이번에 최초로 공개한 스트라이프 배터리는 섬유와 같이 자유자재로 휠 수 있는 유연성과 혁신적인 에너지밀도를 구현한 차세대 배터리다. 스트라이프 배터리는 목걸이, 헤어밴드, 티셔츠 장식 등 다양한 형태로 적용이 가능해 앞으로 웨어러블을 포함한 각종 배터리 애플리케이션 시장 확대에 기폭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스트라이프 배터리에는 삼성SDI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요소 기술들이 적용됐다. 특히 내·외장재 설계에 첨단 소재기술을 적용해 두께 0.3mm의 초슬림 디자인을 완성했고, 실링 폭 최소화 기술로 기존 유사 배터리 대비 높은 에너지 밀도를 구현했다. 이로써 스트라이프 배터리는 디자인 유연성과 고성능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게 됐다.

 

 

밴드 배터리도 선보였다. 밴드 배터리는 스마트 워치를 타깃으로 개발된 차세대 제품이며, 기존의 스마트 워치 줄에 밴드 배터리를 적용하면 용량을 크게는 50% 이상 향상시킬 수 있다. 삼성SDI의 밴드 배터리는 사람 손목 둘레 수준의 곡률 범위 내에서 약 5만번 이상의 굽힘 테스트 후에도 정상 작동이 가능해 충분한 상품성을 갖춘 것으로 평가 받았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서 삼성SDI는 스트라이프 배터리와 밴드 배터리가 적용된 웨어러블 애플리케이션을 직접 시연하기도 하는 등 배터리가 애플리케이션을 선도하는 웨어러블 배터리 시대의 모습을 눈앞에서 구현했다.

 

삼성SDI는 5년 연속 세계 시장 점유율 1위의 소형배터리 제품을 비롯해 전기차 배터리와 ESS에 이르기까지 배터리 전 분야를 공개했다. 먼저 소형배터리 부문에서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파워툴(Power tool, 전동공구), 전기자전거, 골프카트 등의 뉴애플리케이션용 배터리를 전면에 내세웠다.

 

자동차용 배터리 부문에서는 BMW의 PHEV(플러그인하이브리드카) i8에 독점 공급하고 있는 배터리를 비롯해 다양한 셀, 모듈, 팩 제품을 선보였다. ESS 부문에서는 대형 빌딩에 필수적으로 설치되는 UPS(무정전 전원 장치)와 가정용 ESS 제품 등을 전시했다.

 

◇LG화학, 더 진화한 밴드형 배터리 공개

 

LG화학도 더 진화한 밴드형 배터리를 공개했다. 이 배터리는 LG화학이 2013년 세계 최초로 개발한 전선 형태의 와이어(Wire) 배터리를 응용해 만든 제품이다.

 

기존 플렉서블(Flexible) 배터리가 사람 손목 곡률반경인 30R 정도에서 멈추는 한계가 있는 반면, 이 제품은 위, 아래로 완벽하게 접을 수 있는 15R 수준의 구현이 가능하다. (※R : ‘반지름(radius)’의 약자로 곡률 반경을 의미. 곡률반경값이 낮아야 더 구부릴 수 있다.)

 

 

LG화학은 지난 6월 세계 최초로 스마트워치용 육각 형태 ‘헥사곤(Hexagon)’ 배터리를 개발한 바 있는데, 이번에 개발한 밴드형 와이어 배터리와 함께 스마트워치에 적용할 경우 사용 가능 시간을 최대 2배 정도 증가시킬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밴드형 와이어 배터리만으로도 기존 스마트워치 용량을 구현할 수 있는 만큼 다양한 시계 디자인 구현이 가능하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가트너(Gartner) 등에 따르면 오는 2016년까지 스마트워치가 전체 소비자 손목착용 기기 시장의 40% 이상을 차지하며, 2020년에는 약 1억대 이상 출하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LG화학은 관련 시장 공략을 강화해나갈 예정이다.

 

LG화학은 미래형 배터리 기술도 대거 공개했다. LG화학은 ‘코어테크(CoreTech)’, ‘모바일(Mobile)’, ‘자동차(Automotive)’,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총 4개의 섹션별로 미래형 배터리 기술인 ‘프리 폼(Free Form)’ 배터리와 ESS, 전기차 등 중대형 배터리 혁신 제품들을 함께 선보였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