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새 먹거리 '연료전지'서 성과냈다

  • 2015.10.22(목) 09:30

부산연료전지발전소에 연료전지 공급..2800억 규모
PAFC 발전 시설 중 세계 최대 규모

㈜두산이 신성장 동력으로 육성하고 있는 연료전지 분야에서 대규모 수주를 이뤄냈다.

㈜두산은 22일 부산그린에너지㈜가 발주한 부산연료전지발전소용 연료전지 공급과 관련, EPC 업체인 삼성물산과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또 부산그린에너지㈜와 연료전지 유지보수와 관련한 장기 서비스 계약(LTSA)도 곧 체결할 예정이다. 두 건의 총 계약금액은 2800억원이다.

부산 해운대 신시가지에 전기와 난방열을 공급하기 위해 건설되는 부산연료전지발전소는 PAFC(인산형 연료전지) 방식으로 총 용량은 30.8MW다. PAFC는 수소와 산소의 전기화학반응으로 전기와 열을 발생시키는 연료전지 발전방식의 하나로 95% 이상 농도의 액체 인산을 전해질로 사용한다.

 

 

오는 2017년 초에 발전소가 완공되면 연간 25만 MWh의 전기를 생산해 부산 해운대구 좌동 지역주민에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하고 동시에 4만2000여 가구가 1년 동안 사용할 수 있는 난방열을 공급하게 된다.

연료전지 발전시설은 수소와 산소의 전기화학 반응 시 발생하는 전기를 활용하는 발전설비다. 석탄 등 화석연료를 이용하는 터빈 발전 방식에 비해 에너지 효율이 높고 소음이 없다. 또 유해가스 배출이 현저히 낮은 청정 고효율 발전 시설로 설치면적이 크지 않아 서울 등 수도권 지역에 가장 적합한 신재생에너지로 평가 받고 있다.

㈜두산 관계자는 “이번 연료전지 발전소는 국내 도심지역 내 최대 규모이고, 전세계 PAFC 발전시설 가운데에서도 가장 큰 규모”라며 “이번 공급을 계기로 기술개발과 고객만족 서비스, 신규 발주처 발굴 등을 더욱 강화해 국내외 연료전지 시장에서 입지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