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자동차 강판 역사 새로 쓴다

  • 2015.10.23(금) 13:42

세게 최초 32㎏ 고강도 사이드 아우터 개발
양산 준비 중..내년 초 출시될 신차에 첫 적용

현대제철이 세계 최초로 자동차 옆면에 고강도 강판을 적용할 수 있는 기술 개발에 성공, 양산을 눈 앞에 두고 있다.

현대제철은 세계최초로 자동차 사이드 아우터(Side-Outer)에 32kg급 고강도 강판을 적용할 수 있는 기술개발을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강판은 내년 초 출시될 신차에 적용될 예정이다.

사이드 아우터는 차량 옆면의 디자인을 좌우하는 외판재다. 복잡하고 세밀한 성형공정을 거치는 특성상 기존에는 세계 모든 자동차 제조사에서 28kg급 이하의 연질강판을 사용해 왔었다.

이번에 현대제철이 개발에 성공한 32kg급 사이드 아우터용 강판은 기존 대비 높은 강도를 지니고 있다. 주차를 할 때나 물건을 적재할 때, 주행 중 노면에서 자갈이 튀어 발생하는 차체 훼손에 견디는 내구성을 향상시킬 수 있게 됐다.


일반적으로 강판의 강성이 향상되면 성형성은 낮아지는 것이 보편적이다. 하지만 현대제철은 소재성분의 최적화 및 성분배합 정밀제어기술, 압연기술을 통해 강판의 강도와 성형성을 동시에 높이는 성과를 거뒀다.

실제로 강도 28kg급 강판은 일반적으로 43% 정도의 연신율을 갖는데 비해 30kg급 이상의 강판은 40% 이하의 연신율을 보인다. 따라서 높은 성형성을 요구하는 사이드 아우터용 강판으로는 사용하지 못하는 한계가 있었다.

그러나 이번에 개발한 32kg급 강판은 기존 28kg급 강판과 비교해 1.2배 이상 높은 강도와 43% 이상의 연신율을 동시에 구현해 사이드 아우터용 강판으로 적용할 수 있게 됐다.

현대제철은 지난 2012년 본 제품의 개발에 착수하여 현재 개발을 완료한 상태다. 내년 초 출시될 신차에 적용하기 위한 양산체제를 준비하고 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이전에 일본에서 사이드 아우터에 고강도 강판을 부분적으로 용접하여 적용한 사례는 있었지만 구조전체를 일체형의 고강도 강판으로 구현한 것은 세계 최초”라며 “이번 성과를 통해 자동차사에서 요구하는 강성과 성형성을 동시에 높이는 차량경량화 연구에 탄력이 붙을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