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Biz]대우인터내셔널, 美상무부와 전략물자 수출협의

  • 2015.10.23(금) 18:31

현대차는 지난 19일부터 5일간 현대차 천안 정비연수원에서 해외 우수 정비기술인력 육성을 위한 ‘제11회 현대자동차 세계 정비사 기능 경진대회 (11th Hyundai World Skill Olympics)’를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현대차가 지난 95년부터 격년마다 개최하고 있는 ‘현대자동차 세계 정비사 경진대회’는 세계 각국에 있는 현대자동차 정비사간 교류의 장을 마련해 우수 정비사를 발굴하고 정비사들에게 사명감을 부여하기 위한 행사다.

올해로 11회째를 맞는 ‘현대자동차 세계 정비사 기능 경진대회’는 지속적으로 참가국 및 참석자 수가 늘어나 세계적인 ‘정비기술 올림픽’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번 대회에는 각 55개 국가 예선에서 최고의 정비기술을 인정받은 84명의 본선 진출자 및 기술정보 교류를 위한 참관인 등 총 150명이 참석했다.

현대차는 엔진, 변속기, 전기, 샤시, 단품 등에 대한 실기 평가와 정비기술 이론 필기 평가 등 총 6개 부문에 대한 고장 진단 및 정비 능력을 평가했다. 종합 점수 순으로 금상, 은상, 동상 및 각 종목별 성적 우수자 등 총 18명의 입상자에게 상금과 트로피를 전달했다.


르노삼성은 국내 최대 중소벤처기업 집적지인 서울디지털산업단지(G벨리)의 전기차 셰어링 사업에 연말까지 준중형 세단 전기차 SM3 Z.E. 50대를 공급하고 사업 성공을 위한 서비스를 적극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G밸리에 위치한 10개 지식산업센터가 출자해 설립 진행 중인 Gcar 협동조합은 여러 입주기업들이 필요할 때 전기차를 나눠 타는 'Gcar 셰어링' 사업을 추진 중이다. 올 연말까지 전기차 및 완속충전기 각 50대 보급을 시작으로 2018년까지 연차 별로 총 1000대를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Gcar 셰어링 사업은 차량을 소유하지 않아도 필요할 때 내 차처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서울시에서 추진 중인 나눔카 활성화 사업과 궤를 같이 한다. 서울시는 나눔카를 서울의 대표 공유경제 사업으로 지목하고, 이를 통해 자동차 이용 문화 변화까지 기대하고 있다. 특히 전기차를 이용한 나눔카 사업이 사무실 밀집 지역의 업무용으로 확대될 경우 교통과 환경 개선 효과를 함께 기대할 수 있다.

G밸리는 서울시가 전기차·친환경 특화단지로 추진 중인 곳으로 오는 2018년까지 이동식 충전기 4000기, 급속충전기 4기, 공중전화부스 충전기 4개소, 전력자판기 20기 등 다양한 충전 인프라가 확충될 계획이다. 


현대차는 유니세프한국위원회와 지난 22일 서울시 종로구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서 현대차 서비스사업부와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함께하는 동전 모금 캠페인’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 체결은 세계 어린이의 교육 및 보건․영양 프로그램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유니세프 모금 활동인 ‘사랑의 동전 모으기’ 캠페인의 일환으로 이뤄졌다.

이 협약에 따라 현대차는 비포서비스와 서비스센터에서 고객과 임직원들이 거스름돈으로 받거나 잔돈으로 쓰기 위해 모아둔 차 안의 동전들을 기부 받아, 이를 전세계 어린이들의 생존·보호·발달을 위해 쓸 예정이다.

현대차는 비포서비스, 서비스센터, 원효로사옥 등 각 사업장에 ‘사랑의 모금함’을 설치하고 고객과 임직원들의 기부를 유도할 예정이다.


포스코1%나눔재단은 오는28일 경기도 시흥시 시화공단 소망공원 야외무대에서 근로자 250명을 초청, ‘우리의 영웅을 위한 작은 음악회(우영음)’를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우영음(友·英·音)’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땀을 흘리며 우리나라 경제성장에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 온 숨은 역군들을 직접 찾아가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음악회다. 이를 통해 문화생활을 향유할 기회가 부족한 근로자들에게 음악으로서 격려와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한다.

이날 공연이 열리는 시흥시 시화공단은 부품·소재 분야 전문 산업단지로, 남동국가산업단지·반월국가산업단지와 함께 3대 중소기업 산업단지로 꼽히는 대한민국 산업의 중심지이다. 또 포스코AST, 금강, 문배, 세운BNC, 창화 등 포스코그룹사 및 협력업체가 입주해있어 포스코그룹과의 거래가 매우 활발한 지역이다.

공연은 판소리와 재즈, 대중음악이 어우러진 크로스오버 구성으로 진행되며 국악인 오정해를 비롯해 강산에, 골든스윙밴드, 몽땅(다문화오케스트라), 앵무새(2014년 대학국악제 금상 수상) 등의 팀이 무대에 올라 관객들에게 아름다운 음악을 선사할 예정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23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구미동 소재 사옥에서 제13회 대학생 광고공모전 수상자에 대한 시상식을 개최했다.
 
작년 공모주제 '행복주택'에 이어 올해는 '주거급여'를 주제로 전국 대학생을 대상으로 공모한 결과 총 316작품이 출품돼 경북대학교 정병인씨의 인쇄광고 응모작품인 '맞춤양복처럼 꼭 맞는 LH 맞춤형 주거급여'가 대상을 수상했다.
 
재단사가 맞춤양복을 재단하듯 수혜자 개인의 상황과 환경을 고려하여 꼭 맞는 주거급여를 지원한다는 개편 주거급여의 핵심을 시각적으로 잘 표현한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LH 대학생 광고공모전은 이번이 13회째다. 대상1점, 금상 1점, 은상 2점, 동상 4점, 장려상 20점 등 총 28점이 수상했으며 대상 500만원, 금상 300만원, 은상 200만원, 동상 100만원의 상금도 수여됐다.
 
 
대우인터내셔널은 지난 22일 인천 송도본사에서 케빈 J. 울프(Kevin J. Wolf) 미 상무부 산업안보국(BIS) 차관보 일행과 전략물자 수출 관련 협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미 상무부 산업안보국(BIS)은 미국 내 전략물자와 미국산 제품의 수출통제 및 관리를 하는 조직이다. 미 상무부의 대우인터내셔널 방문은 한미 수출 통제 세미나에 참석차 방한한 케빈 차관보의 전략물자 수출 우수 기업 방문 요청에 따라 이뤄졌다. 대우인터내셔널은 종합상사 업계 최초로 전략물자 자율준수무역거래자(Compliance Program) 최고등급인 AAA를 획득한 기업이다.
 
이날 대우인터내셔널은 자율준수체제 구축 사례를 소개했으며 미국측에 수출통제제도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하는 질의 응답의 시간도 가졌다. 대우인터내셔널 관계자는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향후 지속적인 전략물자 자율준수 제도의 개선 및 발전을 통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전략물자 자율준수 우수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코오롱글로벌은 지난 22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개최된 ‘제8회 건설기술연구 우수사례 발표회’에서 건축과 환경플랜트부문에서 각각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상을 수상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상은 한국건설경영협회에서 주최하고 국토교통부 등에서 후원하는 것으로 대형 건설사들이 민간기업 차원에서 최근 수행한 우수 건설기술연구 사례를 전파  보급하기 위해 마련됐다.
 
코오롱글로벌은 건축 분야에 '직렬위생배관용 유량분배기능 수전 및 박스 기술'과 환경플랜트 분야에 '실시간 유량 대응형 하수처리장 소수력 발전기술' 등 2건을 발표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