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두산, 면세점 '총력전'..박용만 회장 100억 사재 출연

  • 2015.10.26(월) 13:26

'동대문 미래창조재단' 출범..민·관·학 협력
박용만 회장·두산그룹 200억 출연

두산그룹이 서울시내 면세점 사업권을 따내기 위해 총력전을 펴고 있다.

 

두산은 시내 면세점 사업자 신청을 계기로 동대문 지역 상권 활성화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박용만 두산그룹 회장과 두산그룹은 지역 상인들과 함께 동대문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한 재단을 만들기로 했다.

두산그룹은 26일 동대문 상권 활성화와 동대문 지역 균형 발전을 목표로 하는 '동대문 미래창조재단'을 설립한다고 밝혔다.

 

재단 운영을 위해 두산그룹이 100억원, 박용만 그룹회장이 사재 100억원 등 모두 200억원을 초기 재원으로 출연했다. 재단 초대 이사장은 김동호 단국대 석좌교수(전 문화융성위원장)가 맡게 된다.

 
'동대문 미래창조재단'은 민-관-학 협력을 통해 동대문 지역발전을 체계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지역 상공인이 동대문 지역 현안과 상권 발전 아이디어를 제시하고 필요시 지방자치단체에 행정적 지원도 요청할 계획이다. 도시 설계 분야 등 학계도 재단에 참여해 동대문의 체계적인 공간 개발 방향을 제시하게 된다. 두산은 운영기획 및 총괄, 재원 투자 등을 담당한다.
 
'동대문 미래창조재단'은 지역재단(Community foundation)을 표방하고 있다. 지역재단은 지역 문제를 지역주체들이 직접 해결하는 것이 기본 취지다. 외국의 지역재단들은 대부분 지역민의 기부금으로 운영된다. 전 세계 지역재단의 시초는 1914년 설립된 미국 클리브랜드 재단이다. 동대문 미래창조재단은 ‘동대문의 클리브랜드 재단’을 지향하며 한국만의 모델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재단 사업은 ▲동대문 씽크탱크(Think tank) ▲동대문 마케팅(Marketing) ▲브랜드 엑셀레이터(Accelerator) 등 크게 세 갈래로 진행된다.
 
‘동대문 씽크탱크’는 동대문 지역 발전 모델을 개발하고 제안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전문가와 함께 동대문 발전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공청회 등을 통해 아이디어를 공유하며, 전문가 풀(pool)을 구성해 지역민을 위한 컨설팅을 진행하게 된다.
 
‘동대문 마케팅’은 관광, 쇼핑, 음식, 문화 등 동대문이 가진 매력을 최대한 수집해 체계적인 방식으로 알리는 데 앞장선다. 
이를 위해 재단은 동대문 정보 웹사이트 구축, 모바일 앱 개발, 지역 특화 이벤트 개최, 동대문 소식지 발행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재단은 또 IT(정보기술) 업계에서 통용되는 ‘액셀러레이터(accelerator)’ 개념을 패션업계에 적용해 스타트업 육성에도 나선다. 전국에서 신진 디자이너를 발굴해 작업 공간과 자금, 마케팅, 홍보 등을 지원한다. 작업실은 동대문 상가의 빈 공간을 확보해 활용할 예정이다. 3~4개월 준비 과정을 거친 뒤 바이어들을 대상으로 패션쇼를 열거나 두타에 팝업스토어를 제공하는 등의 방식으로 판로를 지원할 계획이다.
 
박용만 두산그룹 회장은 "'동대문 미래창조재단'은 오래 전부터 생각해 오던 것"이라며 "면세점 유치와 상관 없이 동대문의 터줏대감으로서 동대문 상권 활성화라는 최소한의 임무를 완수하는 교두보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