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등 SK 최고경영진, 제주로 모인다

  • 2015.10.27(화) 11:17

2박3일간 합숙하며 내년 성장방안 논의
'따로 또 같이 3.0' 체제도 강화

최태원 SK 회장, 김창근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등 SK그룹 최고경영진이 제주에 집결한다. 그룹 차원의 내년 성장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서다.

 

SK는 28일부터 2박3일간 제주도에서 ‘따로 또 같이 3.0을 통한 새로운 도약’을 주제로 내년도 성장방안에 대해 집중 논의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SK그룹은 최근의 국내외 경영환경이 지속적으로 악화된 상태에서 산업별 회복 속도도 더뎌지고 있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이번 CEO세미나 기간 동안 내년도 그룹 단위의 성장방안 등을 중점 논의할 예정이다.

 

 

이번 CEO세미나에는 최태원 회장과 김창근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을 비롯해 임형규 ICT위원장, 정철길 전략위원장(SK이노베이션 사장 겸임), 하성민 윤리경영위원장 등 7개 위원회 위원장과 장동현 SK텔레콤 사장, 박성욱 SK하이닉스 사장, 조대식 SK㈜ 사장 등 16개 주력 관계사 CEO와 관련 임원 등 4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특히 SK그룹은 지난 2013년 초부터 도입된 새로운 지배구조 체제인 ‘따로 또 같이’ 3.0 체제가 장기간의 위기 속에서도 성과가 있었다고 보고, 따로 또 같이 3.0 체제를 보다 강화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키로 했다.

 

‘따로 또 같이’ 3.0은 관계사별 자율책임경영을 전제로, 관계사가 자사 이익과 성장을 기준으로 자율적으로 위원회에 참여해 그룹 차원의 글로벌 공동 성장을 추진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밖에도 이번 CEO세미나에서는 ▲그룹 운영체계의 진화∙발전 ▲SK의 바람직한 기업문화 ▲SK의 사회공헌 발전방향 등도 함께 논의될 예정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